금융  금융

금감원 이재용 삼성생명 최대주주 적격 판단, 금융위 최종심사 남아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21-09-02 16:28:0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생명 최대주주로 문제가 없다는 금융당국의 판단이 나왔다.

2일 금감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금감원의 삼성생명 최대주주 적격성 심사에서 부적격하다고 볼 이유가 없다는 판단을 받았다.
 
금감원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96675'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재용</a> 삼성생명 최대주주 적격 판단, 금융위 최종심사 남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금융위원회가 별도 심사를 거쳐 금감원 판단을 받아들이면 적격성 심사과가 확정된다.

이 부회장은 6월 말 기준으로 삼성생명 지분 10.44%를 보유한 개인 최대주주다.

금융회사 최대주주는 금융회사 지배구조법 등 관련법에 따라 2년에 한 번씩 최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받아야 한다.

심사를 통과하려면 5년 이내에 공정거래법과 조세범 처벌법 등을 위반해 벌금형 이상의 형사처벌을 받은 적이 없어야 한다.

금융위원회의 최종 심사결과는 올해 말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