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코오롱, 바스프와 손잡고 첨단소재 최대규모 공장 건설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6-03-16 18:14:3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오롱, 바스프와 손잡고 첨단소재 최대규모 공장 건설  
▲ 왼쪽부터 크누트 죌너 바스프 테크놀로지퍼포먼스 총괄, 피터 바쿤 바스프 전략퍼모먼스 총괄, 임재영 바스프코리아 사장,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 방민수 코오롱플라스틱 상무, 김종문 코오롱플라스틱 전무가 15일 합작투자 계약을 맺고 있다. <코오롱>

코오롱이 독일 바스프와 합작해 세계 최대규모 폴리옥시메틸렌(POM) 공장을 짓는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자회사인 코오롱플라스틱은 16일 바스프와 합작해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가 각각 5천만 달러를 투자해 지분을 50%씩 나눠 보유한다.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부사장은 “이번 합작으로 두 회사가 지닌 강점을 더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은 코오롱플라스틱 김천 공장에 연간 7만 톤 규모의 POM 생산시설을 신축해 2018년 하반기부터 가동하기로 했다.

현재 코오롱플라스틱의 POM 생산능력은 6만 톤이다. 합작회사 물량이 더해지면 13만 톤까지 늘어난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여기에 합작회사와 별도로 230억 원을 들여 2만 톤을 더 증설하기로 했다.

증설이 완료되면 김천 공장은 총 15만 톤의 POM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단일 규모로 세계 최대 생산단지가 되는 셈이다.

POM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일종으로 자동차, 전기전자, 소비재, 의학, 건설재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된다. 유망한 소재지만 선발주자의 진입장벽이 높다. 선두권 기업들이 20%대 수준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반면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는 5~6% 점유율에 그친다.

이번 합작투자로 규모의 경제를 이루고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합작사에서 생산하는 POM은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에서 각자 브랜드로 판매하기로 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코세탈, 바스프는 울트라폼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현장] 미국 대사도 놀란 쿠팡 대구 물류센터, '사람은 거들 뿐' 현실로 남희헌 기자
[데스크리포트 2월] 대치동 은마아파트, 몰아준 표에도 돌아선 정부·지자체 김디모데 정책&건설부장
테슬라 한국공장 설립 가능성 남았다, 인도네시아 투자 계획에 변수 많아 김용원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생절차 개시, 회생계획안 4월28일까지 법원에 제출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