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총선
2024 총선
기업과산업  건설

코오롱, 바스프와 손잡고 첨단소재 최대규모 공장 건설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6-03-16 18:14:3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오롱, 바스프와 손잡고 첨단소재 최대규모 공장 건설  
▲ 왼쪽부터 크누트 죌너 바스프 테크놀로지퍼포먼스 총괄, 피터 바쿤 바스프 전략퍼모먼스 총괄, 임재영 바스프코리아 사장,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 방민수 코오롱플라스틱 상무, 김종문 코오롱플라스틱 전무가 15일 합작투자 계약을 맺고 있다. <코오롱>

코오롱이 독일 바스프와 합작해 세계 최대규모 폴리옥시메틸렌(POM) 공장을 짓는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자회사인 코오롱플라스틱은 16일 바스프와 합작해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가 각각 5천만 달러를 투자해 지분을 50%씩 나눠 보유한다.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부사장은 “이번 합작으로 두 회사가 지닌 강점을 더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은 코오롱플라스틱 김천 공장에 연간 7만 톤 규모의 POM 생산시설을 신축해 2018년 하반기부터 가동하기로 했다.

현재 코오롱플라스틱의 POM 생산능력은 6만 톤이다. 합작회사 물량이 더해지면 13만 톤까지 늘어난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여기에 합작회사와 별도로 230억 원을 들여 2만 톤을 더 증설하기로 했다.

증설이 완료되면 김천 공장은 총 15만 톤의 POM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단일 규모로 세계 최대 생산단지가 되는 셈이다.

POM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일종으로 자동차, 전기전자, 소비재, 의학, 건설재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된다. 유망한 소재지만 선발주자의 진입장벽이 높다. 선두권 기업들이 20%대 수준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반면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는 5~6% 점유율에 그친다.

이번 합작투자로 규모의 경제를 이루고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합작사에서 생산하는 POM은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에서 각자 브랜드로 판매하기로 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코세탈, 바스프는 울트라폼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미국 미시건주 홀란드 시의회, LG엔솔 배터리공장 확장 따른 인프라 계획 승인 김호현 기자
더본코리아 '최대 매출'에 '아픈 손가락'도 없애, 백종원 'IPO 재수' 순항할까 남희헌 기자
유진투자 "포스코홀딩스 주가 상승 위해선 전기차와 리튬 수요 회복 필요" 허원석 기자
금리인하 더 늦어지나, 30년 국채 ETF 담은 개인투자자 또 다시 ‘희망고문’ 박혜린 기자
샤오미 전기차 판매량 기대 이상, 모간스탠리 "스마트폰+전기차 콘셉트 성공" 김용원 기자
서울 강남 신축 공동주택 공매 나와 이례적, 대치 푸르지오발라드 신탁공매 류수재 기자
‘70조 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뜬다’, 두산 SK는 중국에 에코프로는 미국에 집중 김호현 기자
영화 ‘쿵푸팬더4’ 파묘 제치고 1위 등극, OTT ‘기생수:더그레이’ 1위 올라 김예원 기자
쏘렌토-싼타페-카니발 하이브리드로 내수 지배, 세단 몰아내고 '국민차' 넘봐  허원석 기자
쿠팡 와우멤버십 요금 '월 7890원'으로, 기존보다 월 2900원 더 부담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