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정책

국토안전관리원 "건물해체 때 붕괴사고 원인, 기준 무시와 관행 의존"

류수재 기자 rsj111@businesspost.co.kr 2021-09-01 16:15: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건축물 해체공사를 할 때 붕괴사고는 해체계획서 부실 작성과 업무태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안전관리원의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관리 개선 태스크포스(TF)는 1일 발간한 결과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국토안전관리원 "건물해체 때 붕괴사고 원인, 기준 무시와 관행 의존"
▲ 국토안전관리원 로고.

태스크포스는 전국 106개 현장 해체계약서를 검토하고 현장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를 통해 해체공사 모든 단계에서 변경된 기준을 무시하고 관행에 의존하는 등 문제가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해체계획서 부실 작성과 시공사와 감리자의 계획서 미준수 및 업무 태만 등을 해체 건축물 붕괴와 관련한 주요 문제점으로 꼽혔다.

실제 106개 해체공사 현장을 점검한 결과 73개 현장에서 153건의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해체계획서 부실작성 95건, 해체계획서와 상이한 시공 31건, 시공사 및 감리자의 업무태만 27건 등이다. 

이에 국토안전관리원은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통해 해체계획서 작성 매뉴얼을 마련해 배포하고 감리자 대상 교육 강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태스크포스는 앞서 6월 광주시에서 발생한 해체건물 붕괴사고를 계기로 운영됐다.

그동안 광주 붕괴사고의 원인 규명을 위한 사고조사위원회 업무지원 및 유사 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현장점검, 제도 개선 등의 활동을 해왔다. [비즈니스포스트 류수재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석면이 낳은 악몽 '중피종', HLB 세계 최초 세포치료제로 해법 찾는다 임한솔 기자
우리 지역 시도지사는 어디에 투자했나, 광역단체장 보유 주식 살펴보니 임도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