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중공업그룹 석유공사, 해상용 이산화탄소 주입기술 기본승인 받아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08-31 17:58: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중공업그룹이 친환경 해상 플랫폼기술을 개발해 기본승인을 받았다.

현대중공업그룹은 31일 그룹 조선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과 조선계열사 현대중공업, 한국석유공사가 함께 개발한 ‘한국형 해상용 이산화탄소 주입 플랫폼’이 노르웨이 선급 DNV로부터 기본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 현대중공업그룹과 석유공사, DNV 에너지시스템코리아 관계자들이 31일 울산 본사에서 열린 '한국형 해상용 이산화탄소 주입 플랫폼' 기본승인 인증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석유공사가 개발한 해상용 이산화탄소 주입 플랫폼 육상에서 포집 및 고압액화한 이산화탄소가 운반선이나 관로(파이프라인)을 통해 해상으로 운송된 뒤 해저 지중에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석유공사는 2025년부터 동해가스전에 매년 이산화탄소 40만 톤을 해저 지중에 저장하는 것을 목표로 이 플랫폼을 개발해왔다. 2025년부터 매년 40만 톤씩 30년 동안 모두 1200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이번 플랫폼 개발에서 현대중공업은 플랫폼 기본설계 수행, 한국조선해양은 이산화탄소 주입 공정 및 시스템 개발을 맡았다. 석유공사는 동해가스전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주입 및 운영기준을 세웠다.

2020년 국제에너지기구(IEA) 리포트에 따르면 세계적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관련 기술이 필수적이며 2060년까지 매년 20개 이상의 이산화탄소 지중 저장프로젝트가 발주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오랫동안 쌓아온 그룹의 차별화한 해상 플랫폼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 해상용 이산화탄소 주입 플랫폼을 개발했다”며 “앞으로 해양 분야의 탄소중립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개발에 더욱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네패스아크 삼성전자 새 AP 수혜, 이창우 시스템반도체 검사역량 키워
·  현대차 수소트럭 경쟁자 속속 등장, 장재훈 시장선점 발걸음 더 빨리
·  현대캐피탈 해외사업 탄력받나, 목진원 글로벌 영업전문가 면모 주목
·  미래에셋그룹 다시 공정위 칼 끝에, 여수 경도 개발사업 진척 고전
·  대선정국 달구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공방, 하나금융 지분 보유해 촉각
·  식품업계 CJ제일제당 출신 임원 영입 대환영, '비비고 만두' 성공의 힘
·  호반건설 전국구 건설사 위상 갖추나, 김상열 서울신문 인수도 눈앞
·  쌍용건설 노량진5구역 수주 도전, 김석준 대형건설사와 싸워야 큰다
·  삼성전자 스마트폰 1억화소 카메라 확대, 삼성전기 모듈사업 밝다
·  롯데케미칼 바이오페트 결실, 김교현 '신동빈 친환경 의지' 구현 온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