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우리자산신탁 우리금융캐피탈 우리금융저축은행 한 곳으로 모여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1-08-31 17:45: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우리금융그룹이 새로 편입한 자회사들을 통합이전해 계열사 사이 시너지를 높인다.

우리금융그룹은 우리자산신탁과 우리금융캐피탈, 우리금융저축은행 등 3개 자회사를 우리은행 선릉금융센터가 입주해 있는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삼정빌딩으로 통합이전한다고 31일 밝혔다.
 
▲ 우리금융 3개 자회사가 통합 이전하는 서울시 강남구 삼정빌딩. <우리금융그룹>

우리자산신탁이 29일 이전을 마쳤으며 우리금융캐피탈과 우리금융저축은행은 9월 안에 순차적으로 입주한다.

이번 통합이전 대상 자회사들은 우리금융지주 출범 이후 새로 편입된 회사인 만큼 그룹체제에서 함께 새롭게 출발한다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우리금융그룹은 설명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우리은행 및 다른 자회사들 사이 협업을 통해 소비자금융과 부동산투자·프로젝트 파이낸싱(PF)·담보신탁분야에서 다양한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무공간 업그레이드를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와 대고객 서비스 개선을 비롯해 주요 시설물 공동이용에 따른 비용 절감도 예상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강남사옥 통합이전을 통해 은행·비은행부문의 시너지와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며 "그룹사 사이 긴밀한 협업으로 그룹 가치를 극대화하고 고객에게 힘이 되는 금융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중앙은행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 "형사책임 묻겠다"
·  넥스틴 미국과 중국 분쟁은 기회, 박태훈 반도체 검사장비로 중국 공략
·  미래에셋그룹 "여수 경도 개발사업 재검토, 사업중단은 정해지지 않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불공정 논란 자유롭지 못해, 이진수 갈 길은 글로벌
·  셀트리온 흡입 코로나19 치료제도 서둘러, 기우성 상업적 가치 높이기
·  DL이앤씨 불광5구역 꼭 따내고 싶다, 마창민 도시정비 수주 1위 분수령
·  쌍용차 인수후보 떠오른 이엘비앤티, 김영일 무쏘 디자인 경력도 '강점'
·  삼성SDI 원통형배터리도 대진전, 전영현 미국공장 놓고 시간과 싸움
·  비트코인 헝다사태 딛고 연말 10만 달러 가나, 대안자산 역할 의문도
·  KT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도 떼내나, 구현모 공룡 쪼개 민첩하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