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에이치엘비 주가 장중 급락, 코로나19 백신 승인 차질 가능성 나돌아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  2021-08-31 11:18: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에이치엘비 주가가 장 중반 하락하고 있다.

'기관과 외국인'이 매도에 나서며 에이치엘비 주가 하락을 이끌고 있다.
 
▲ 에이치엘비 로고.

31일 오전 11시10분 기준 에이치엘비 주가는 전날보다 13.27%(7800원) 급락한 5만1천 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에이치엘비 관계사들의 주가도 내리고 있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전날보다 11.89%(1950원) 하락한 1만4450원에, 에이치엘비 파워는 8.12%(195원) 내린 2205원에, 에이치엘비제약은 7.43%(2050원) 밀린 2만5550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에이치엘비가 글로벌 판권을 들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인 '나노코박스(NanoCovax)'의 긴급승인이 늦어지자 주가가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베트남 자문위원회는 29일(현지시간) 나노코박스 긴급사용 승인을 앞두고 보완서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노코박스는 베트남 제약회사 나노젠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에이치엘비는 나노코박스의 글로벌 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다. 

자문위원회는 "나노젠이 제출한 나노코박스 서류를 법률, 품질, 약리학, 임상기록 및 국가윤리위원회의 결론을 기반으로 여러 번 신중하게 검토 및 평가한 결과 자료 보완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18일 에이치엘비가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라인업을 갖출 것이란 기대감이 조성되며 에이치엘비 주가는 오름세를 보였다.

에이치엘비는 18일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과 호난 나노젠 회장이 화상으로 '나노코박스'의 기술이전을 골자로 한 '에이치엘비-나노젠, 나노코박스 글로벌 권리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에이치엘비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5600원(15.38%) 급등한 4만2000원에 장을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가세연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시사타파,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  산업은행 KDB생명 매각도 불안, 이동걸식 구조조정에 물음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세력
(10.0.10.90)
뭔 승인 가능성이야 ㅋㅋ개미털려고 내가 사고팔고 좀 한건데
(2021-08-31 15:41:12)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