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시중은행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기준금리 인상 빠르게 반영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8-29 11:32: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시중은행이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예·적금 금리를 올린다.

29일 은행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들은 예·적금상품 금리를 줄줄이 인상한다.
 
▲ 4대 시중은행 로고.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28일 가장 먼저 코드K 정기예금 금리를 0.2%포인트 일괄 인상했다.

신한은행은 30일 예·적금 금리를 0.2~0.3%포인트 인상한다. NH농협은행은 9월1일 예·적금 금리를 0.05~0.25% 올리기로 했다.

카카오뱅크도 조만간 예·적금 금리를 올린다. KB국민·하나·우리은행도 예·적금 금리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계은행이 씨티은행과 SC제일은행도 수신금리를 올린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국은행은 26일 기준금리를 0.50%에서 0.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시중은행들이 기준금리 인상분을 반영해 수신금리를 올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시중은행 수신금리 인상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인상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9월 오른 시중은행 수신금리는 10월15일 발표되는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에 반영된다. 코픽스는 수신상품 금리 등을 바탕으로 산출되며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작용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쌍용차 인수기업 29일 윤곽 나타날 듯, 자금 증빙이 승부 가를 변수
·  전기요금 4분기에는 8년 만에 오르나, 한국전력 23일 요금 발표
·  LG유플러스 구독서비스로 집토끼 지키기 초점, 황현식 VIP 만족에 집중
·  일진머티리얼즈 유럽 북미로, 양점식 대만기업 제치고 동박 세계 1위로
·  카카오 플랫폼 규제 칼날 앞에, 김범수 플랫폼 전략 어떻게 뜯어 고치나
·  롯데제과 건강 더해야 살 수 있다, 민명기 설탕 없는 과자 연구 전력투구
·  현대그린푸드 케어푸드 성장 가능성 확인, 박홍진 연령대별 제품 다양화
·  마켓컬리 상장 전 오픈마켓으로 더 키운다, 김슬아 적자 감당할 수 있나
·  대형주 추석 뒤에는 다시 힘 쓸까, 네이버 카카오 반등할지 시선 몰려
·  하나금융 세계 골프마케팅 효과 톡톡, 김정태 한국 여자골프 육성 의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