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제철 비정규직노조, 당진제철소에서 자회사 통한 고용 반대집회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1-08-25 18:09: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조합원 1400여 명이 25일 오후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자회사 설립 고용에 반대하는 '승리 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현대제철 비정규직노조)가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현대제철 비정규직노조는 25일 오후 충남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옆에서 조합원 1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승리 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비정규직노조는 이날 집회에서 “현대제철이 자회사를 설립한 뒤 비정규직을 고용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직접고용을 피하려는 꼼수”라며 “현대제철은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을 직접 고용해 본사 직원과 같은 대우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현대제철은 4월 고용노동부로부터 불법파견 시정명령을 받은 뒤 최근 현대ITC 등 자회사 3곳을 설립해 당진과 인천, 포항의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7천 명을 정규직으로 고용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현재 현대제철 비정규직 근로자 가운데 4400여 명이 자회사 입사에 동의했지만 당진제철소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2600여 명은 자회사 입사를 통한 고용에 반대하고 있다.

충남경찰청은 현대제철 비정규직노조의 대규모 집회계획을 놓고 보도자료를 통해 “불법집회를 강행한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해산절차를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집회 현장에는 경찰 1200여 명과 당진시 직원 40여 명이 질서유지, 방역점검 등을 이유로 자리를 지켰고 별다른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가세연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시사타파,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  산업은행 KDB생명 매각도 불안, 이동걸식 구조조정에 물음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