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LG화학 주식 매수의견 유지, "GM 리콜비용은 선도업체의 경험 축적"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8-24 08:01: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화학 주식 매수의견이 유지됐다.

GM 리콜 관련 비용 불확실성이 있으나 차츰 위험(리스크)이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4일 LG화학 목표주가를 기존과 동일한 110만 원으로 유지하고 투자의견도 매수(BUY)를 유지했다.

LG화학 주가는 23일 79만8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강 연구원은 LG화학을 두고 “반복되는 리콜 충당금 이슈에 따른 시장의 피로감으로 주가가 하락했다”며 “충당금 확정 과정에서 불확실성이 있겠지만 향후 소재와 안전성 강화 기술 개발을 통해 위험을 줄여가게 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LG화학이 배터리를 공급한 GM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GM이 대규모 리콜을 진행해 LG화학도 비용을 분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GM은 20일 볼트EV와 볼트EUV 관련 10억 달러 규모의 추가 리콜을 발표했다. 7월 8억 달러 규모의 리콜보다 범위가 확대됐다.

강 연구원은 “두 차례에 걸친 리콜로 모두 2조 원 수준의 비용이 추정된다”며 “LG전자, LG화학, GM 3사가 분담하게 될 비율을 현시점에서 예단하기 어려우며 향후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첫 번째 리콜 때 GM은 배터리 모듈 조립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밝혀 모듈사업을 했던 LG전자가 비용을 많이 분담했다. LG화학은 910억 원, LG전자는 2349억 원의 충당금을 설정했다.

두 번째 리콜에서 GM은 음극탭 접힘과 분리막 접힘이 동시에 발생하는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LG전자 모듈사업을 2020년 말 LG화학이 인수해 첫 번째 리콜보다 LG화학 분담 비중이 높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강 연구원은 GM의 리콜비용이 충분히 보수적으로 산정됐다고 바라봤다. 현대차가 코나 8만2천 대를 리콜 할 때 비용이 1조 원가량 소요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번에 GM은 14만2천 대를 리콜하면서 2조 원의 비용을 계획했기 때문이다. 대당 1400만 원 수준으로 코나 리콜 때보다 많은 비용이다.

강 연구원은 “GM 화재 빈도가 큰 것은 아니지만 안전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판단된다”며 “LG화학이 시장 선도업체로서 위험을 선제적으로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중앙은행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 "형사책임 묻겠다"
·  넥스틴 미국과 중국 분쟁은 기회, 박태훈 반도체 검사장비로 중국 공략
·  미래에셋그룹 "여수 경도 개발사업 재검토, 사업중단은 정해지지 않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불공정 논란 자유롭지 못해, 이진수 갈 길은 글로벌
·  셀트리온 흡입 코로나19 치료제도 서둘러, 기우성 상업적 가치 높이기
·  DL이앤씨 불광5구역 꼭 따내고 싶다, 마창민 도시정비 수주 1위 분수령
·  쌍용차 인수후보 떠오른 이엘비앤티, 김영일 무쏘 디자인 경력도 '강점'
·  삼성SDI 원통형배터리도 대진전, 전영현 미국공장 놓고 시간과 싸움
·  비트코인 헝다사태 딛고 연말 10만 달러 가나, 대안자산 역할 의문도
·  KT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도 떼내나, 구현모 공룡 쪼개 민첩하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