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우리은행 ESG경영 위해 적도원칙 가입, 권광석 "사회적 책임 이행"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1-08-20 11:11: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우리은행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 강화를 위해 환경파괴나 인권침해를 일으킬 수 있는 대규모 개발사업에 금융지원을 하지 않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18일 환경·사회적 리스크 관리체계 구축 및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 책임이행을 통한 ESG경영 강화를 위해 적도원칙에 가입했다고 20일 밝혔다.
 
▲ 우리은행은 18일 환경·사회적 리스크 관리체계 구축 및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 책임이행을 통한 ESG경영 강화를 위해 적도원칙에 가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우리은행>

적도원칙은 환경파괴나 인권침해를 일으킬 수 있는 대규모 개발사업에는 금융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협약이다. 세계 37개국 118개 금융기관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적도원칙 적용대상은 1천만 달러 이상 규모 프로젝트 파이낸싱(PF), 5천만 달러 이상 기업대출 등이다.

적도원칙에 가입한 금융기관은 적도원칙 준수 여부 심사 및 적도원칙에 부합되는 사업에만 금융지원이 가능하다.

앞서 우리은행은 적도원칙 가입을 위해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적도원칙 이행 프로세스 구축을 준비해왔다.

우리은행은 앞으로 대규모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 금융지원 때 발생할 수 있는 환경·사회적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이번 적도원칙 가입으로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ESG경영체계 확립은 물론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경쟁력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우리은행은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 환경·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해 진정성 있고 책임감 있는 ESG경영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HMM 코로나19 변이에 해운운임 강세로, 배재훈 배당 약속 힘받아
·  KB증권 박정림 김성현 투톱 유지될까, 박정림은 은행장 오를지 주목
·  한온시스템 일본에 넘어가나, 정재욱 현대위아 공조부품 자체개발 막중
·  4대 금융지주 회장들의 위기감, 디지털 전환과 MZ세대 공략 한 목소리
·  우리금융 금감원 종합감사에 인사 미뤄지나, 계열사 대표 인사에 변수
·  하나은행 마이데이터 전열정비 앞서가, 박성호 MZ세대 공략도 함께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으로 이영희 승진하나, 인사제도 변화 맞춰 시선
·  셀트리온 코로나19 변이 대응 치료제 서둘러, 기우성 흡입형도 더 빨리
·  메리츠금융 코스피200 호재로 주가 더 가나, 조정호 주식부자 10위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