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뉴욕증시 3대 지수 혼조, 기업실적 좋지만 자산매입 축소 가능성 부담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1-08-20 08:25: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엇갈렸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조기 도입 가능성에 영향을 받았다.
 
▲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6.57포인트(0.19%) 하락한 3만4894.12에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6.57포인트(0.19%) 하락한 3만4894.1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5.53포인트(0.13%) 오른 4405.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87포인트(0.11%) 상승한 1만4541.79에 장을 마쳤다.

뉴욕증시는 최근 3거래일 동안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2분기 기업 실적이 좋았음에도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자산매입 축소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과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의 급락세가 진정되기는 했지만 불안 요인들이 해소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라며 "미국 내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실물경제지표가 둔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으며 연방준비제도가 자산매입 축소정책 추진 의지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전날 공개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의 7월 회의 의사록을 통해 연내 자산매입 축소 가능성이 높아졌다.

연방준비제도가 18일 공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에 따르면 대부분 참석자가 올해 자산매입 속도를 줄이기 시작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연방준비제도가 8월26일부터 열리는 잭슨홀 심포지엄 또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에서 자산매입 축소에 관한 추가 신호를 보낼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되고 있어 경제 회복세가 위축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이날 뉴욕타임스 등 보도에 따르면 미국 내 신규 감염의 98.8%가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기준 미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4만893명으로 2주 전보다 47% 증가했다. 일일 평균 사망자 수는 809명으로 2주 전보다 97% 늘었다.

이날 미국 기업들은 연이어 좋은 실적을 발표했다.

미국 대표 백화점인 메이시스는 2분기에 전문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해 주가가 19.6% 급등했다.

엔비디아 주가도 좋은 실적에 힘입어 4% 올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기술, 부동산, 필수소비재 관련 주가가 각각 1.0%, 0.9%, 0.9% 상승했다. 반면 에너지(-2.7%), 소재(-0.9%), 산업재(-0.8%) 관련 주가는 약세를 보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국 중국 러시아 대결구도 심화, 문재인의 꿈 종전선언 멀어지나
·  해운업계 공정위 담합 결정에 소송 태세, 고려해운 제재 완화 기대
·  LG에너지솔루션 청약 뒤 주목받는 2차전지 관련주, 어떤 종목 오를까
·  계룡건설 대전 야구장 수주 성큼, 이승찬 대 이어 랜드마크 짓는다
·  카카오페이 주가 바닥 지났나, 대표 내정자 신원근 시장 반응에 '촉각'
·  남동발전 덕적 해상풍력사업 재신청 준비, 김회천 논란 이어져 긴장
·  대우조선해양 LNG선으로 버텨, 이성근 미래경쟁력 확보에는 비상등
·  삼성전자 스마트폰 새 폼팩터 선보일까, 삼성디스플레이 신기술 눈길
·  이뮨메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 도전, 안병옥 코스닥 상장 길 평탄
·  반도체 파운드리에 공급과잉 그림자, 삼성전자 대응책 마련 시급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