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롯데케미칼 목표주가 낮아져, “수소사업 실적은 2025년부터 본격화”
조윤호 기자  uknow@businesspost.co.kr  |  2021-08-20 08:06: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케미칼 목표주가가 내렸다.

수소사업 진출로 새로운 성장전략을 확보했지만 실적 본격화는 2025년부터 가능해 보인다.
 
▲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이진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목표주가를 기존 45만 원에서 38만 원으로 낮춰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9일 롯데케미칼 주가는 23만6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은 수소사업 진출로 성장전략을 확보했고 2030년까지 생산과 유통, 활용 모든 분야에서 국내 점유율 30%를 차지하는 것이 목표다”며 “다만 수소 사업과 관련해 실적이 2025년부터 본격화되는 점 등 우려요인이 존재한다”고 내다봤다.

롯데케미칼은 7월 수소사업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2030년까지 4조4천억 원을 투자해 매출 3조 원을 거두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 연구원은 “투자와 비교해 매출목표가 낮지만 고성장사업에 관한 선제투자 차원에서 충분히 타당하다”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60만 톤의 수소(블루수소 16만 톤, 그린수소 44만 톤)를 생산할 계획을 세웠다. 

블루수소의 핵심 설비를 구축해 2022년 안으로 상업화한다. 그린수소는 국내 암모니아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롯데정밀화학과 협업해 생산한다.

수소는 생산방식에 따라 천연가스를 개질해 만드는 ‘그레이수소’, 그레이수소를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 ‘블루수소’, 재생에너지로 만든 ‘그린수소’로 나뉜다.

이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은 향후 2조 원 이상의 해외 그린수소 관련 투자를 통해 수입 수소로 경제성도 확보할 계획을 세웠다”며 “유통에서는 합작회사를 설립해 2030년까지 액체 수소충전소 200개를 설치하고 수소발전, 수소탱크 등을 통해 매출을 낼 것이다”고 내다봤다.

롯데케미칼은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7조2930억 원, 영업이익 2조18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보다 매출은 41.48%, 영업이익은 511.48% 급증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윤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중앙은행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 "형사책임 묻겠다"
·  넥스틴 미국과 중국 분쟁은 기회, 박태훈 반도체 검사장비로 중국 공략
·  미래에셋그룹 "여수 경도 개발사업 재검토, 사업중단은 정해지지 않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불공정 논란 자유롭지 못해, 이진수 갈 길은 글로벌
·  셀트리온 흡입 코로나19 치료제도 서둘러, 기우성 상업적 가치 높이기
·  DL이앤씨 불광5구역 꼭 따내고 싶다, 마창민 도시정비 수주 1위 분수령
·  쌍용차 인수후보 떠오른 이엘비앤티, 김영일 무쏘 디자인 경력도 '강점'
·  삼성SDI 원통형배터리도 대진전, 전영현 미국공장 놓고 시간과 싸움
·  비트코인 헝다사태 딛고 연말 10만 달러 가나, 대안자산 역할 의문도
·  KT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도 떼내나, 구현모 공룡 쪼개 민첩하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