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Who Is?
이재현 CJ 포함 3곳에서 상반기 보수 38억, 손경식 17억 이미경 10억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1-08-17 17:31: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21년 상반기에 CJ와 CJ제일제당, CJENM 등 3곳에서 보수로 모두 38억5천만 원을 받았다.

17일 CJ그룹의 지주회사인 CJ가 내놓은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이재현 회장은 상반기에 보수로 15억5천만 원을 수령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 회장의 보수는 모두 급여로만 구성됐다. 

CJ는 “이사회 승인을 받은 임원규칙에 따라 임원 직위별 연봉범위 표를 기준으로 보상위원회에서 KPI평가등급별 연봉조정률에 대한 승인을 받고 그 외 역할책임의 크기, 회사 기여도, 승진 등을 고려하여 기본연봉을 결정한 뒤 13으로 분할해 달마다 2억5800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CJ제일제당에서 14억 원, CJENM에서 9억 원을 각각 수령했다. 

김홍기 CJ 대표이사는 상반기 보수로 모두 5억2400만 원을 받았다. 급여로 5억2천만 원을 받았고 기타 근로소득으로 400만 원을 받았다.

손경식 CJ제일제당 대표이사 회장은 상반기에 모두 17억78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로 16억3800만 원, 상여 1억3700만 원, 기타근로소득 300만 원 등이다.

신현재 CJ제일제당 사장은 상반기 급여와 상여금을 합해 5억6400만 원을 수령했다. 급여는 5억2200만 원, 상여금은 4200만 원이다.

CJENM에서는 이재현 회장을 포함해 4명이 상반기에 5억 원 넘는 보수를 받았다.

나영석 PD가 CJENM으로부터 상반기에 10억8100만 원을 받아 보수가 가장 높았다. 급여로 1억5천만 원을 받았고 상여금으로 9억3100만 원을 수령했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CJENM에서 급여로만 10억 원을 받았다.

신원호 PD는 CJENM으로부터 급여 1억5천만 원, 상여금 6억2700만 원 등 모두 7억7700만 원을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가세연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시사타파,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  산업은행 KDB생명 매각도 불안, 이동걸식 구조조정에 물음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