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김재원 "이준석, 원희룡과 통화에서 윤석열 금방 정리된다고 말해"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1-08-17 11:50: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런 사실을 원 전 지사에게 확인했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17일 오전 MBC라디오에 출연해 "방송 전에 원 전 지사와 통화를 했는데 이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고 말한 것은 사실이더라"며 "원 전 지사가 '이 대표는 자동녹음되는 전화기를 사용하니까 녹음파일이 있을 것 아니냐'고 말할 정도로 확인해줬다"고 말했다.
 
김재원 "이준석, 원희룡과 통화에서 윤석열 금방 정리된다고 말해"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그는 경쟁 후보인 원 전 지사에게 이런 말을 한 것이 믿기 어렵지만 원 전 지사가 거짓말할 사람은 아니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에게 일종의 경쟁의식을 느끼는 것인지 이유를 잘 짐작할 수 없다"며 "당대표 본분에 어긋나는 일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당과 합당이 결렬된 일을 놓고서도 이 대표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평가했다.

김 최고위원은 "일주일 정도 공격하다 소강상태로 가면 국민의당에서 협상이 들어올 것이라던 이 대표의 판단과 반대로 갔다"며 "이 대표가 안 대표를 대우해야 했는데 비하하며 협상한 건 상당한 패착이며 향후 정해질 당 대선후보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석면이 낳은 악몽 '중피종', HLB 세계 최초 세포치료제로 해법 찾는다 임한솔 기자
우리 지역 시도지사는 어디에 투자했나, 광역단체장 보유 주식 살펴보니 임도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