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한전기술 주가 등락 지속 불가피", 외형 축소와 신규수주 기대 동시에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1-08-17 11:43: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전력기술 주가가 외형 축소라는 부정적 요인과 신규수주의 기대감 속에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예상됐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7일 “한국전력기술은 구조적으로 감소할 외형과 해외수주 불발 가능성이 투자위험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주가는 실적과 기대감의 충돌이 지속하는 현재 수준에서 등락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 김성암 한국전력기술 사장.

한국전력기술은 발전소 건설을 위한 설계와 구매, 시공 관련 업무를 제공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진행하는 해외 원자력발전사업의 입찰전담조직에도 참여하고 있다.

한국전력기술은 신고리원전 5·6호기, 신한울원전 1·2호기 등 주요 프로젝트의 진행률이 90%를 넘기면서 신규수주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원전 축소의 정책에 따라 한국전력기술은 원자력사업을 중심으로 연평균 10% 정도의 외형 축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한국전력기술이 설계작업을 맡고 있는 제주 한림해상풍력사업과 바이오매스사업의 진행 여부에 따라 실적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체코, 폴란드 등에서 진행하는 신규 원전 건설사업의 입찰이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어 한국전력기술이 수혜를 볼 수 있다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황 연구원은 “한국과 미국의 해외 원전사업 공동진출 발표로 기대감이 존재하나 발주처의 단가 인하 요구는 수주 가능성을 낮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BC카드 금융데이터는 부진 탈출 돌파구, 최원석 마이데이터 올라 탄다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적극적 사업발굴,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 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