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윤석열 코로나19 방역정책 비판, "정부 존재이유 증명 못해"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  2021-08-12 18:05: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코로나19 4차 유행과 관련해 정부의 방역정책을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은 12일 서울 광화문 이마빌딩에서 열린 방역 전문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현정부가 방역 관련해 상당히 자화자찬했다"며 "하지만 4차 대유행으로 확진자가 2천 명을 넘어섰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가운데 백신 접종률이 최하위다“고 말했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국민캠프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전문가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위기상황에서 정부의 존재 의의가 있는 것인데 이 정부는 정부가 존재할 이유를 증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우한 바이러스'라는 표현도 썼다. 

그는 간담회 뒤 기자들을 만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사태를 설명하면서 ”화이자 모더나의 경우 우한 바이러스를 전제로 만든 백신이라 다시 델타 변이에 맞는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2019년 12월 중국 우한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창궐하기 시작했다“며 ”2020년 1월부터 대한의사협회나 의료 전문가들이 중국발 국내 입국을 강력히 통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학에 의하지 않는다는 것은 정치적 고려가 있지 않냐고 생각하는 게 당연한 것 아닌가“고 덧붙였다. 

정부가 당시 중국발 입국금지에 나서지 않은 점을 비판한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신재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  KB국민은행 인도네시아에서 자본확충 착착, 코로나19 변수는 불안
·  대구 건설강자 서한 수도권 진출 성공하나, 정우필 자체 개발사업 공략
·  메리츠증권 상장지수증권 출시 활발, 최희문 후발주자 살 길은 차별화
·  보람그룹 종합생활서비스로 탈바꿈, 최철홍 상조업 이미지 바꾸길 원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