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LG화학 중국에서 재생에너지 사용량 늘어, 신학철 “ESG 선도기업”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2021-08-10 10:50:2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LG화학이 중국 배터리 소재 생산라인에서 재생에너지 사용량을 늘리고 있다.

LG화학은 중국 저장성 취저우 전구체공장이 저장성 최대 발전사인 절강절능전력으로부터 연간 5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조달하는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LG화학 중국에서 재생에너지 사용량 늘어,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54603'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신학철</a> “ESG 선도기업”
▲ LG화학 중국 저장성 취저우 전구체 공장. < LG화학 >

전구체는 양극재의 전 단계 원료로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을 결합해 만든다. 여기에 리튬을 더하면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가 된다.

취저우 전구체 공장은 전력 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함으로써 내연기관 자동차 1만4천 대가 1년 동안 배출하는 3만5천 톤의 탄소량을 감축할 수 있게 됐다.

제3자 전력구매계약을 통해 취저우 전구체 공장은 고정된 가격으로 재생에너지를 받게 된다.

LG화학은 이번 계약으로 재생에너지를 일반 산업용 전력보다 낮은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탄소 감축량도 인정받아 경제성과 지속가능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은 “국내외에서 재생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선도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인기기사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삼성전자와 논의 앞둔 ARM '중립성' 강조, “우리는 반도체업계 스위스” 김용원 기자
르노코리아 QM6 후속모델 시급, 토레스 스포티지에 밀려 위상 흔들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