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CJENM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늘어, 방송콘텐츠 흥행과 티빙 성장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21-08-05 18:53:4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CJENM이 방송콘텐츠 흥행과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의 성장 등에 힘입어 2분기에 실적이 증가했다. 

CJENM은 2021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9079억 원, 영업이익 858억 원을 올렸다고 5일 밝혔다. 2020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8.4%, 영업이익은 16.9% 증가했다. 
 
CJENM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늘어, 방송콘텐츠 흥행과 티빙 성장
▲ 강호성 CJENM 대표이사.

2분기 매출을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미디어 4564억 원, 커머스 3574억 원, 음악 654억 원, 영화 288억 원 등이다.

영업이익은 미디어 577억 원, 커머스 299억 원, 음악 21억 원을 거뒀다. 영화부문에서는 영업손실 40억 원을 봤다.

CJENM은 미디어부문에서 방송콘텐츠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유 퀴즈 온 더 블록’ 등의 흥행에 힘입어 견조한 매출과 영업이익을 거뒀다. 

티빙 유료 가입자도 1분기보다 43.6%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디지털 관련 미디어 매출이 2020년 2분기보다 54.6% 늘어났다.

CJENM은 하반기에 ‘갯마을 차차차’와 ‘스트릿 우먼 파이터’ 등 새로운 방송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티빙의 콘텐츠 수도 늘려 가입자 확대 흐름을 이어갈 계획도 세웠다.

커머스부문에서는 해외 대형 브랜드인 ‘브룩스 브라더스’와 ‘센존’ 등을 포함해 상품 포트폴리오를 대거 확장하기로 했다. 브랜드 중심으로 라이브커머스도 확대한다.

음악부문에서는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걸스플래닛 99’를 통해 새 걸그룹을 준비하기로 했다. 다른 사업부와 시너지를 활용한 음반·음원 수익을 끌어올릴 방침을 세웠다.

영화부문에서는 같은 영화를 극장과 티빙에 같이 올리거나 티빙에서 방영할 중간 길이의 드라마를 제작하는 등 여러 형태의 콘텐츠를 확대하기로 했다.

CJENM 관계자는 "콘텐츠분야의 독보적 제작역량을 바탕 삼아 전통 TV사업뿐 아니라 디지털 기반의 온라인 동영상서비스, 광고, 커머스 등 신규사업 성장세를 하반기에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석면이 낳은 악몽 '중피종', HLB 세계 최초 세포치료제로 해법 찾는다 임한솔 기자
우리 지역 시도지사는 어디에 투자했나, 광역단체장 보유 주식 살펴보니 임도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