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서울 원룸 전셋값 1년 새 9.3% 뛰어, 서초구 2억6700만 원 최고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21-08-04 11:44: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서울 주요 자치구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 그래프. <다방>
서울의 원룸 전셋값이 1년 사이 9.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부동산정보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등록된 6월 서울의 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주택 전세 거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용면적 30㎡ 이하 원룸의 평균 보증금은 1억6883만 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3% 상승한 것이다.

서초구가 2억6721만 원으로 원룸 전세보증금이 가장 비쌌고 강남구가 2억4483만 원, 용산구2억726만 원, 강서구 2억715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원룸 전셋값이 2억 원을 넘긴 곳은 1년 전 서초구(2억4676만 원)와 강남구(2억842만 원) 2곳에서 올해 4곳으로 늘었다.

양천구와 송파구의 원룸 전세값도 각각 1억9985만 원, 1억9693만 원으로 2억 원에 근접했다. 

전셋값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곳은 강북구로 9821만 원로 집계됐다. 1년 사이 45.9% 뛰었다. 

금천구는 1억7275만 원으로 1년 전보다 26.7%, 성북구는 1억5257만 원으로 25.6% 올랐다.  

구로구도 1억6824만 원으로 22% 상승했다. 

강북구는 수유·미아동, 금천구는 시흥·독산동 등을 중심으로 들어선 신축빌라의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며 전체 전셋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다방은 분석했다.

원룸과 수요층이 비슷한 전용면적 30㎡ 이하 오피스텔의 평균 전세 보증금도 1억7976만 원으로 1년 전보다 7.2%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분리형·투룸 오피스텔로 주로 공급되는 전용면적 30∼45㎡ 오피스텔의 전세값은 2억4731만원으로 1년 전보다 10.3% 상승했다.

오피스텔 전세보증금이 가장 높은 곳은 목동 등이 있는 양천구(3억5378만 원)로 지난해보다 10.3% 상승했다.

이어 용산구가 2억9381만 원, 광진구 2억6848만 원, 강남구 2억6588만 원 등으로 나타났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인의 월세 선호현상으로 전세물건이 귀해진 데다 아파트 임대시세가 오르면서 비아파트의 임대시세도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카카오 사회공헌 3억, 김범수 사회적 책임 없이 생태계 없다
·  쌍용차 인수기업 29일 윤곽 나타날 듯, 자금 증빙이 승부 가를 변수
·  전기요금 4분기에는 8년 만에 오르나, 한국전력 23일 요금 발표
·  LG유플러스 구독서비스로 집토끼 지키기 초점, 황현식 VIP 만족에 집중
·  일진머티리얼즈 유럽 북미로, 양점식 대만기업 제치고 동박 세계 1위로
·  카카오 플랫폼 규제 칼날 앞에, 김범수 플랫폼 전략 어떻게 뜯어 고치나
·  롯데제과 건강 더해야 살 수 있다, 민명기 설탕 없는 과자 연구 전력투구
·  현대그린푸드 케어푸드 성장 가능성 확인, 박홍진 연령대별 제품 다양화
·  마켓컬리 상장 전 오픈마켓으로 더 키운다, 김슬아 적자 감당할 수 있나
·  대형주 추석 뒤에는 다시 힘 쓸까, 네이버 카카오 반등할지 시선 몰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