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롯데제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아이스크림 전문점 늘어 빙과 호조"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1-08-04 07:44: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제과 주식 매수의견이 유지됐다.

3분기 국내 빙과부문 매출 호조 등에 힘입어 시장의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됐다.
 
▲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4일 롯데제과 목표주가 22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3일 롯데제과 주가는 13만9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3분기 국내 빙과부문 매출이 2020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7월 폭염 영향으로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있고 8월에도 기저효과를 볼 것으로 분석됐다.

아이스크림 전문점 수가 늘어나고 있는 점도 국내 빙과부문 사업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롯데제과가 납품하는 아이스크림 전문점 수는 2020년 상반기 1228곳에서 2021년 상반기 2410곳으로 96% 증가했다. 이에 따라 관련 매출 역시 약 72%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한 연구원은 “롯데제과는 하반기 신제품 출시효과, 제품 가격 인상 등에 따른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며 “2022년에는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건과시장도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3분기 말부터는 올해 상반기 국내 제빵부문과 카자흐스탄에서 제품 가격을 인상한 효과도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제과는 3분기 해외법인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

한 연구원은 “인도와 카자흐스탄에서는 2분기 출시한 신제품 판매 증가가 기대되고 벨기에에서는 판매채널 전환효과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2021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802억 원, 영업이익 575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4%, 영업이익은 20%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카카오 사회공헌 3억, 김범수 사회적 책임 없이 생태계 없다
·  쌍용차 인수기업 29일 윤곽 나타날 듯, 자금 증빙이 승부 가를 변수
·  전기요금 4분기에는 8년 만에 오르나, 한국전력 23일 요금 발표
·  LG유플러스 구독서비스로 집토끼 지키기 초점, 황현식 VIP 만족에 집중
·  일진머티리얼즈 유럽 북미로, 양점식 대만기업 제치고 동박 세계 1위로
·  카카오 플랫폼 규제 칼날 앞에, 김범수 플랫폼 전략 어떻게 뜯어 고치나
·  롯데제과 건강 더해야 살 수 있다, 민명기 설탕 없는 과자 연구 전력투구
·  현대그린푸드 케어푸드 성장 가능성 확인, 박홍진 연령대별 제품 다양화
·  마켓컬리 상장 전 오픈마켓으로 더 키운다, 김슬아 적자 감당할 수 있나
·  대형주 추석 뒤에는 다시 힘 쓸까, 네이버 카카오 반등할지 시선 몰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