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쌍용차 르노삼성차 7월 수출 좋아 전체 판매 늘어, 한국GM 다 부진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1-08-02 16:33: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쌍용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의 7월 자동차 판매량이 내수판매 부진에도 수출 증가에 힘입어 늘었다.

반면 한국GM은 같은 기간 수출과 내수 모두 부진해 전체 판매량도 줄었다.

◆ 쌍용차, 7월 수출 증가세 힘입어 전체 판매량 1년 전보다 늘어

쌍용차는 7월 국내에서 5652대, 해외에서 2503대(반조립 포함) 등 모두 8155대의 자동차를 팔았다고 2일 밝혔다. 2020년 7월보다 국내판매는 15.7% 줄었지만 해외판매는 218.0% 늘었다.
 
▲ 정용원 쌍용자동차 법정관리인.

전체 판매량은 1년 전보다 8.9% 증가해 수출호조로 내수부진을 방어한 것으로 풀이된다.

내수에서는 티볼리에서 판매량이 늘어난 데다 렉스턴스포츠&칸의 판매량이 1년 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판매되면서 전체 내수판매량 하락을 일정 부분 막았다.

7월 티볼리는 1716대가 팔려 1년 전보다 11.8% 늘었다.

렉스턴 스포츠&칸은 7월에 2828대로 2020년 7월보다 판매량은 0.7% 줄었지만 7월 쌍용차 차종 가운데 가장 많이 팔렸다.

같은 기간 코란도는 751대, 렉스턴은 357대 팔렸다. 2020년 7월과 비교해 코란도는 18.6%, 렉스턴은 15.2% 줄었다.

수출에서는 모든 차종에서 판매량이 증가했다.

렉스턴과 렉스턴스포츠&칸은 7월 해외에서 각각 510대와 749대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같은 기간보다 렉스턴은 1721.4%, 렉스턴 스포츠&칸은 494.4% 증가했다.

티볼리는 558대, 코란도는 626대가 팔려 1년 전보다 티볼리는 322.7%, 코란도는 32.9% 늘었다.

반조립자동차(CKD)도 7월 60대 판매됐다. 1년 전보다 100% 증가했다.

◆ 르노삼성차, XM3 중심으로 수출 호조 지속

르노삼성차는 7월 국내와 해외에서 자동차를 각각 4958대, 6075대 팔았다. 2020년 7월보다 국내판매는 21.3% 줄었지만 해외판매는 131.7% 증가했다.
 
▲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전체 판매량은 1년 전보다 23.6% 늘어난 1만1033대로 XM3 수출 호조로 내수 부진을 만회했다.

내수에서는 주력 차종인 QM6 판매가 소폭 늘어나면서 전체 내수 판매량 하락을 일정 부분 방어했다.

QM6는 7월 3189대 팔려 2020년 7월보다 20.9% 증가했다.

XM3는 1280대, SM6는 202대 판매됐다. 1년 전보다 XM3는 32.9%, SM6는 71.4% 줄었다.

르노 캡처는 7월 101대, 르노 마스터는 57대 팔려 1년 전보다 각각 72.3%, 86.8% 감소했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는 12대 팔려 1년 전보다 90.5% 줄었다.

2020년 8월에 출시한 전기차 르노 조에는 7월 117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외판매는 XM3를 중심으로 늘고 있다.

XM3는 7월 해외에서 4863대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보다 5760.2% 증가했다.

QM6와 르노 트위지는 7월 해외에서 각각 1189대, 23대 판매됐다. 2020년 같은 기간보다 QM6 판매량은 50.3%, 트위지 판매량은 84.8% 줄었다.

SM6는 올해 7월에 한 대도 수출하지 못했다. 

◆ 한국GM, 7월 내수와 수출 모두 부진 

한국GM은 7월 한 달 동안 자동차를 국내에서 4886대, 해외에서 1만4329대 등 모두 1만9215대 팔았다. 2020년 7월보다 국내판매는 29.9%, 해외판매는 48.2% 줄었다.
 
▲ 카허 카젬 한국GM 대표이사 사장.

내수와 수출이 모두 부진하면서 전체 판매량도 1년 전보다 44.5% 감소했다.

내수에서는 승용차와 레저용차량(RV), 상용차 등 모든 부분에서 1년 전보다 판매량이 후퇴했다.

레저용차량에서는 모든 차종에서 판매량이 감소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7월 1991대, 트랙스는 114대 판매됐다. 2020년 7월보다 트레일블레이저는 20.2%, 트랙스는 73.4% 줄었다.

이쿼녹스와 트래버스는 각각 1대와 308대 팔렸다. 1년 전보다 이쿼녹스 판매량은 98.9%, 트래버스 판매량은 6.4% 감소했다.

승용차에서도 카마로SS를 제외하고 모든 차종에 거쳐 판매량이 뒷걸음질쳤다.

스파크는 7월 1571대 말리부는 277대 팔려 1년 전보다 스파크는 29.3%, 말리부는 38.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기차인 볼트EV도 7월에 69대 팔려 1년 전보다 판매량이 4.2% 줄었다.

카마로SS는 7대 팔렸는데 1년 전에는 한 대도 팔지 못했다.

상용부문에서는 콜로라도 판매가 늘어났지만 다마스와 라보의 생산을 중단하면서 판매량 감소가 이어지고 있다.

7월 콜로라도는 548대 팔렸다. 1년 전보다 48.5% 늘었다.

다마스와 라보는 7월에 한 대도 팔지 못했다.

수출은 중대형승용차 세그먼트(자동차를 분류하는 기준)만 늘었다.

레저용차량은 7월에 1만2408대, 경승용차는 1395대 수출해 1년 전보다 레저용차량은 44.2%, 경승용차는 72.8% 줄었다.

중대형승용차는 526대 수출해 2020년 7월보다 97.0%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네패스아크 삼성전자 새 AP 수혜, 이창우 시스템반도체 검사역량 키워
·  현대차 수소트럭 경쟁자 속속 등장, 장재훈 시장선점 발걸음 더 빨리
·  현대캐피탈 해외사업 탄력받나, 목진원 글로벌 영업전문가 면모 주목
·  미래에셋그룹 다시 공정위 칼 끝에, 여수 경도 개발사업 진척 고전
·  대선정국 달구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공방, 하나금융 지분 보유해 촉각
·  식품업계 CJ제일제당 출신 임원 영입 대환영, '비비고 만두' 성공의 힘
·  호반건설 전국구 건설사 위상 갖추나, 김상열 서울신문 인수도 눈앞
·  쌍용건설 노량진5구역 수주 도전, 김석준 대형건설사와 싸워야 큰다
·  삼성전자 스마트폰 1억화소 카메라 확대, 삼성전기 모듈사업 밝다
·  롯데케미칼 바이오페트 결실, 김교현 '신동빈 친환경 의지' 구현 온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