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현대차 맥쿼리 컨소시엄, 미국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입찰 따내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7-27 10:28: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글로벌 투자회사 맥쿼리그룹이 현대자동차와 함께 미국 수소전기트럭시장에 진출한다.

맥쿼리그룹은 27일 현대자동차와 맥쿼리그룹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지원하는 미국 최대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프로젝트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 현대자동차 수소트럭 엑시언트. <맥쿼리>

이번 프로젝트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캘리포니아 에너지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친환경 상용트럭 입찰사업이다.

현대자동차가 2023년 초부터 공급하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30대가 오클랜드시와 오클랜드 항구를 오가는 오염물질 고배출 트럭을 대체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미국 친환경 프로젝트 지원 비영리단체인 CTE 주도로 현대자동차, 맥쿼리를 비롯한 전문기업들이 함께한다.

퍼스트엘리먼트퓨얼(FEF)는 수소연료와 관련 인프라를 제공하고 노칼KW는 트럭 서비스와 정비를 담당한다. 현대글로비스 아메리카는 프로젝트 운영사로 참여한다.

맥쿼리는 관련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프로젝트 자금의 일부를 지원한다. 30개 트럭의 잔존가치를 분석한 뒤 잔존가치 선투자를 통해 트럭 운영사에게 경쟁력 있는 리스서비스와 총소유비용(TCO)을 제공한다.

줄리안 리디 맥쿼리 시니어매니징 디렉터는 “탄소 무배출 트럭의 북미시장 상용화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향후 맥쿼리가 유사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매우 중요한 이정표다”고 말했다.

맥쿼리그룹은 현재 50GW에 이르는 녹색에너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고 2010년 이후 630억 호주달러(약 54조 원)를 녹색에너지 프로젝트에 투자하거나 금융주선했다. 맥쿼리그룹은 2050년까지 자사 및 관련 투자 회사의 탄소제로를 달성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