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지역난방공사, 폐기물 이용한 열분해 청정유 생산사업 추진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2020-12-10 15:01:2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지역난방공사, 폐기물 이용한 열분해 청정유 생산사업 추진
▲ 10일 경기도 용인시 한국지역난방공사 미래개발원에서 열린 ‘열분해 청정유 신에너지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전범근 에코크레이션 대표이사, 김판수 한국지역난방공사 본부장, 노규상 에코크린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가 폐기물을 이용해 발전용으로 이용가능한 수준의 열분해 청정유를 만드는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난방공사는 10일 경기도 용인시 지역난방공사 미래개발원에서 폐플라스틱 처리업체인 에코크레이션, 에코크린과 ‘열분해 청정유(PYCO·Pyrolysis Clean Oil New Energy) 신에너지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열분해 청정유 신에너지사업은 폐플라스틱, 폐비닐 등을 저온 열분해 방식으로 처리해 가정용 보일러나 산업용 발전소에서 이용할 수 있는 수준의 기름을 만드는 것으로 모두 2단계로 진행되는 폐기물 수소화(W2H)사업 가운데 1단계 사업이다.

폐기물 수소화사업은 폐기물을 저온 열분해 방식으로 처리해 먼저 기름을 만든 뒤 생산된 기름을 가스로 바꾸면서 수소를 추출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세 기업은 열분해 청정유 신에너지사업의 사업화 모델을 만들고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지역난방공사는 이번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시설용량 100t 규모의 설비 구축 등에 약 460억 원 정도가 들어갈 것으로 보고있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열분해 청정유 신에너지사업은 국가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폐기물 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적 사업모델”이라며 “앞으로 청정유의 수소화를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인기기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한국 제4이통사 도전하나, IT기업과 협력 가능성 조장우 기자
헬릭스미스 임시주총 또 연다, 소액주주 측 이사 "주주제안 막는 목적" 임한솔 기자
[채널Who] 자동차 전장 공든 탑 쌓은 LG전자, 애플카 어디까지 협력하나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8% 유지,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반 팽팽 김대철 기자
외환보유고 1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 지난해 12월말 기준 세계 9위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