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올라, 미국 경기부양책 기대와 원유 공급차질 전망 겹쳐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0-09-29 08:19:5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올랐다.

28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0.86%(0.35달러) 상승한 40.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 올라, 미국 경기부양책 기대와 원유 공급차질 전망 겹쳐
▲ 28일 국제유가가 올랐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1.08%(0.46달러) 오른 42.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향한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달러가 약세를 보여 국제유가가 올랐다”고 분석했다.

이날 낸시 팰로시 미국 하원 의장은 백악관과 경기부양책 협상을 10월4일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위험자산인 원유를 향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노르웨이 파업으로 원유 수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도 국제유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노르웨이는 석유수출국기구와 기타 산유국 모임(OPEC+) 회원국이 아닌 산유국으로 북해 유전에서 하루 평균 40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한다. 북해 유전에서 생산되는 원유가 브렌트유다.

이날 로이터 등 외신들은 “노르웨이 에너지노조는 회사와 임금협상이 결렬된다면 30일부터 해상 원유생산 플랫폼에서 근무하는 7300명 가운데 324명이 파업에 들어간다고 예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파업으로 노르웨이에서 산유량이 하루 90만 배럴 줄어들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산유량의 22% 수준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