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유니슨, 원앤피에 풍력발전용 타워 162억 규모 공급계약 맺어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2020-08-26 15:46:0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풍력발전 전문기업인 유니슨이 162억 원 규모의 풍력발전용 타워 공급계약을 따냈다.

유니슨은 원앤피와 풍력발전용 타워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유니슨, 원앤피에 풍력발전용 타워 162억 규모 공급계약 맺어
▲ 유니슨 로고.

계약금액은 162억5318만 원이다. 유니슨의 2019년 연결기준 매출의 21.4%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약기간은 26일부터 2021년 5월9일까지다.

유니슨은 최근 최대주주가 일본 도시바에서 국내 사모펀드로 변경되면서 그린뉴딜정책의 수혜를 볼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유니슨은 최대주주가 일본 도시바에서 아네모이로 변경됐다고 25일 공시했다. 아네모이는 삼천리자산운용이 조성한 신재생에너지 사모펀드 ‘비티에스제1호 사모투자합자회사’가 설립한 투자목적회사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5일 보고서를 통해  "8개였던 국내 풍력터빈회사가 유니슨과 두산중공업밖에 남지 않았는데 에너지 전환과 그린뉴딜정책을 추진하는 정부에게 국산 풍력터빈회사들의 성장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일본 도시바가 대주주인 회사에서 사실상 국민기업으로 변경된 유니슨에 정책수혜가 늘어난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인기기사

"제페토가 메타 뛰어넘었다", 네이버 SK텔레콤 메타버스 성과에 외신 주목 김용원 기자
세계 첫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나와, 스위스 페링의 '레비요타'가 주인공 임한솔 기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무서운 기세, 일동제약 '조코바' 방파제 되나 임한솔 기자
NH투자 "솔브레인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3나노 반도체 양산 수혜" 나병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인사 '새 판' 짜나, 돌발변수에 쇄신 필요성 높아져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