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거듭된 부동산대책에 관망 늘어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2020-07-16 16:09: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둔화됐다.

6.17부동산대책 후속조치와 7.10 보완 부동산대책 발표에 따라 관망하는 분위기가 나오며 상승폭이 주춤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거듭된 부동산대책에 관망 늘어
▲ 서울 일대 아파트 모습

한국감정원이 16일 발표한 '2020년 7월2주(7월13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9% 높아졌다. 지난주 상승폭 0.11%에서 0.02%포인트 줄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6월2주에 10주 만에 올랐는데 4주째 오름세가 지속됐다.

한국감정원은 "6.17 부동산대책 이후 담보대출 후속조치, 전세대출보증 제한 등의 영향으로 상승폭이 축소됐다"며 "다주택자와 단기거래 세금 강화 등을 담은 7.10 보완 부동산대책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북 14개구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10% 상승했다. 상승폭은 지난주 0.11%에서 0.01%포인트 축소됐다.

마포구(0.13%)는 공덕동과 현석동의 신축단지 위주로, 용산구(0.10%)는 이촌동과 신계동 위주로 올랐다. 서대문구(0.08%)는 북아현동과 가재울뉴타운 신축단지 위주로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도봉구(0.12%), 노원구(0.11%), 강북구(0.11%)는 중저가 단지 위주로 높아졌다.

강남 11개구는 전주보다 아파트값이 0.09% 올랐다. 지난주 0.11%보다 상승폭이 0.02%포인트 축소됐다.

강남4구는 강동구를 제외한 나머지 송파구, 강남구, 서초구에서 부동산대책 발표 등에 따른 관망세 증가로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송파구(0.13%)는 신천동, 방이동, 문정동 위주로 올랐고 강남구(0.11%)는 개포동과 도곡동, 일원동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서초구(0.09%)는 반포동 신축단지와 잠원동 오래된 단지 위주로 올랐다. 강동구(0.11%)는 고덕동, 둔촌동, 암사동의 신축단지나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지역 위주로 높아졌다.

동작구(0.06%)는 상도동과 대방동 역세권에서 상승세가 나타났다.

2020년 7월2주 전국 아파트값은 1주 전보다 0.15% 올랐다. 상승폭은 지난주와 같았다.

전국 아파트값은 2019년 9월4주 47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뒤 42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수도권은 0.16% 올라 상승폭이 지난주보다 0.01%포인트 축소됐다. 지방은 0.13% 상승해 지난주보다 오른 폭이 0.01% 커졌다.

시도별로 아파트 매매가격을 살펴보면 세종(1.46%), 경기(0.23%), 충남(0.22%), 울산(0.21%), 경남(0.16%), 부산(0.12%), 대전(0.11%), 강원(0.11%), 서울(0.09%), 충북(0.09%) 등은 상승했고 제주(0.05%)는 하락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이어 AMD도 HBM3E 메모리 쓴다, SK하이닉스 삼성전자에게 기회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차세대 메모리 ‘CXL’ 신기술 내달 발표, ‘포스트 HBM’ 주도권 잡는다 김바램 기자
[리얼미터] 서울 강북을 민주당 후보 적합도, 박용진 42.6% 정봉주 35.0% 김대철 기자
카스·테라에 밀려 힘 못쓰는 ‘크러시’, 롯데칠성음료 박윤기 돌파구 찾기 난망 윤인선 기자
[인터뷰] 민생연대 사무처장 송태경 “순자산액 제도로 불법 사채 근절해야” 배윤주 기자
HD현대-한화오션 8조 규모 차기 구축함 수주 ‘사활’, 함정사업 명운 가른다 류근영 기자
전기차 접은 애플에 ‘리비안 인수안’ 떠올라, “애플 성장에 전기차 사업 필요” 이근호 기자
포스코퓨처엠 이사회, 사내이사 후보에 유병옥 윤덕일 김진출 추천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40.2%, 공천 긍정평가 국힘 42% 민주 38% 이준희 기자
TSMC 미국과 일본에 3·4호 반도체공장 '러브콜' 받았다, 생산 다변화에 속도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