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올해 5월까지 국세수입 21조3천억 줄어, 재정적자 역대 최대 수준

김예영 기자 kyyharry@businesspost.co.kr 2020-07-07 11:35:0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올해 5월까지 국세수입 21조3천억 줄어, 재정적자 역대 최대 수준
▲ 기획재정부가 7일 발표한 재정수지. <기획재정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대응으로 재정지출은 늘어나고 국세수입은 줄어들면서 올해 5월까지 정부 재정적자가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기획재정부가 7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7월호에 따르면 1~5월 국세수입은 118조2천억 원으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21조3천억 원 감소했다.

세외수입과 기금수입을 합한 총수입은 198조2천억 원으로 17조7천억 원 감소했다. 국세수입이 줄었지만 세외수입과 기금수입이 각각 4천억 원, 3조3천억 원 늘었다.

반면 1~5월 총지출은 259조5천억 원으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24조5천억 원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적자 61조3천억 원을 보였다. 2019년 19조1천억 원보다 적자규모가 220% 증가했다.

통합재정에서 4대 사회보장성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 역시 적자 77조9천억 원으로 2019년 36조5천억 원보다 113% 증가했다.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 적자규모는 역대 최고치다.

5월 말 기준 국가채무는 764조2천억 원으로 2019년 말 699조 원보다 9.32%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예영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