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소폭 하락, 미국 원유 재고 대폭 늘어 공급과잉 우려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0-06-18 08:29:5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떨어졌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크게 늘어 공급과잉 우려가 퍼졌다.
 
국제유가 소폭 하락, 미국 원유 재고 대폭 늘어 공급과잉 우려
▲ 17일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17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09%(0.42달러) 하락한 37.9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선물거래소(ICE)의 8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배럴당 0.61%(0.25달러) 내린 40.7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주(8일~12일) 미국의 원유 재고가 122만 배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집계에 따르면 시장 전문가들은 애초 미국 원유 재고의 증가폭을 90만 배럴로 예상했다.

하지만 정유제품의 재고는 예상보다 대폭 줄어 국제유가 낙폭이 제한됐다. 

미국 에너지정보청은 휘발유 재고와 정제유 재고가 각각 167만 배럴, 136만 배럴씩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전문가들은 휘발유 재고가 60만 배럴 줄고 정제유 재고 200만 배럴 늘었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보다 훨씬 감소규모가 컸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제페토가 메타 뛰어넘었다", 네이버 SK텔레콤 메타버스 성과에 외신 주목 김용원 기자
세계 첫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나와, 스위스 페링의 '레비요타'가 주인공 임한솔 기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무서운 기세, 일동제약 '조코바' 방파제 되나 임한솔 기자
NH투자 "솔브레인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3나노 반도체 양산 수혜" 나병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인사 '새 판' 짜나, 돌발변수에 쇄신 필요성 높아져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