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기자의 눈

대통령의 파격, 참모의 신중함

강석운 기자 kang@businesspost.co.kr 2014-01-09 16:34:4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박.’ 국어사전에는 ‘흥행이 크게 성공하다’ ‘큰 돈을 벌다’는 뜻으로 풀이한다.


유래는 알 수 없다고 한다. 큰 배라는 ‘대박(大舶)‘에서 나왔다는 설명이 있다. 예전에 밀항선이나 화물선 같은 큰 배가 온갖 물건을 싣고 항구에 들어오면 그 물건을 팔아 큰 돈을 벌 수 있는 데에서 유래했다는 것이다. 노름 용어 ‘박’에서 나왔다는 설도 있다. 박은 노름에서 여러 번 패를 잡고 물주 노릇을 하거나 그렇게 해서 얻는 몫을 말하는데 여기에 대(大)가 붙어 ‘횡재’라는 의미가 되었다는 설명이다.

흥부가 박을 터트려 부자가 된 장면에서 나왔다는 얘기도 있다. 영어에서는 hit the jackpot이라고 표현한다. 말 그대로 카지노 같은 곳에서 횡재를 하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말로 번역하면 ‘돈벼락을 맞다’ 정도다.

대박이라는 말은 ‘비속어’ 취급을 받아왔다. 점잖은 사람들은 쓰지 않는 표현이었다. 그 말이 방송 오락물에서 쓰이고, 급기야 자막으로 자주 등장하면서 누구나 거리낌없이 사용하게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대박이라는 말에서 ‘한탕주의’가 연상돼 개운치 않다고 말한다.


  대통령의 파격, 참모의 신중함  
▲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박이라는 말이 난데없이 화제다.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통일은 대박”이라고 말한 탓이다. 워낙 파격이다. 박 대통령은 평소 '절제된 언어'를 써왔다. 그러다 보니 설왕설래가 끊임없다. “용어 선택의 천박함이 국제적 망신”이라고 비난도 나오고 “대박이라고 하니 정말 와닿는다”는 평가도 있다. “대통령 재미있다” “박근혜 대통령도 그런 말을 쓰는구나”는 반응도 있다.


박 대통령은 통일의 중요성을 명쾌하게 전달하고 싶어 그 말을 골랐을 것이다. 통일이 횡재라니 반드시 해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또 그동안 공격을 받아온 불통 이미지를 벗기 위해 대박이라는 ‘친근한’ 말을 의도적으로 썼을 수도 있다.

그런데 요즘 젊은이 사이에서는 이 말의 쓰임새가 약간 달라졌다고 한다. 상황에 따라 부정적으로 사용한다는 것이다. 황당한 일이나 몰랐던 일 등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표현으로 대박이라는 말을 쓰기도 한다. ‘헐~ 대박’ 같은 말이 대표적이다. 그래서 “통일이 대박이라고, 헐~ 대박!”이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한다.


대통령 말의 품위를 놓고 이런저런 얘기를 하기에 앞서 ‘대박’이라는 말이 지닌 이런 이중성을 참모들이 좀더 신중히 살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파격도 두루 살필 때 빛이 난다. 혹시라도 대박이라는 말이 젊은이들 사이에 ‘황당함’ 등으로 사용되는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면, 이 말을 굳이 골라 쓴 것은 ‘절반의 실패’일 수도 있다. 혹 대통령 주변에 너무 늙은 참모들만 포진해 있어 그런 것을 아닐까? 그동안 박 대통령의 소통은 너무나 한정된 사람들과의 소통이 전부는 아니었을까? 

신년 기자회견 뒤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은 “박 대통령이 SNS에 직접 댓글을 달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절반의 대통령’이 아니라 이념과 세대와 계층을 넘어서 ‘모두의 대통령’이 되기 위해 소통하라는 의미의 주문일 것이다. 박 대통령도 당선이 확정되었을 때 “전 국민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
 

인기기사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SK하이닉스가 '골칫덩이' 된 일본 키옥시아 지분 포기 못하는 이유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4%,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7% 민주당 35% 이준희 기자
삼성SDI-GM 미국 배터리공장 건설 순항,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 일축 김용원 기자
영화 '웡카' 3주 연속 1위 지켜, OTT '살인자ㅇ난감' 2주 연속 1위 등극 김예원 기자
포스코그룹의 '최정우 지우기'와 '포용', 장인화 체제 첫 인사 키워드 주목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채권단 신규 자금 4천억 지원하기로, 외담대 조기상환도 의결 윤인선 기자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