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특징주

식품기업 주가 혼조, 빙그레 SPC삼립 급락하고 오리온 농심 올라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20-03-17 15:49:2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식품기업 주가가 혼조세를 보였다.

17일 빙그레 주가는 전날보다 6.73%(3100원) 하락한 4만2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식품기업 주가 혼조, 빙그레 SPC삼립 급락하고 오리온 농심 올라
▲ 전창원 빙그레 대표이사.

빙그레 주가는 6거래일 연속 떨어지며 맥을 못 추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방송인 유재석씨의 방송 캐릭터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을 주력 아이스크림제품 ‘슈퍼콘’ 모델로 기용하며 관심을 끌었지만 주가에는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SPC삼립 주가는 5.32%(2900원) 내린 5만1600원, 동원F&B 주가는 3.64%(6천 원) 하락한 15만9천 원에 장을 끝냈다.

하림지주 주가는 3.4%(180원) 떨어진 5110원, 해태제과식품 주가는 2.94%(140원) 내린 4615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CJ제일제당 주가는 1.83%(4천 원) 하락한 21만4천 원에 장을 마쳤다.

크라운제과 주가는 1.8%(110원) 떨어진 5990원, 오뚜기 주가는 1.5%(7천 원) 내린 46만 원에 거래를 끝냈다.

반면 오리온, 농심 등 기업은 주가가 올랐다.

오리온 주가는 전날보다 4.48%(4500원) 뛴 10만5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농심 주가는 3.88%(1만 원) 상승한 26만8천 원, 삼양식품 주가는 0.47%(400원) 오른 8만5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상 주가는 0.32%(50원) 오른 1만5600원에 장을 끝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삼성전자 부사장 조성대 "갤럭시S23 카메라 최대 강점은 야간촬영"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