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실적발표

[실적발표] 엠플러스, 큐로홀딩스, 이화산업, 러셀, 펩트론, 한일단조

안대국 기자 dkahn@businesspost.co.kr 2020-02-07 18:43:2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엠플러스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043억4360만 원, 영업이익 30억8173만 원, 순이익 20억3890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2018년보다 매출은 33.5%, 영업이익은 59.6%, 순이익은 29.0% 늘었다.
 
[실적발표] 엠플러스, 큐로홀딩스, 이화산업, 러셀, 펩트론, 한일단조
▲ 김종성 엠플러스 대표이사.

큐로홀딩스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63억7985만 원, 영업이익 9억2981만 원, 순손실 99억207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4.6% 늘고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로 돌아섰다. 순손실 폭은 19.4% 축소됐다.

이화산업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617억316만 원, 영업손실 13억1014만 원, 순손실 43억3405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0.7% 줄고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전환했다. 순손실 폭은 162% 확대됐다.

러셀은 2019년 개별기준으로 매출 410억2704만 원, 영업이익 51억5703만 원, 순이익 43억9684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과 비교하면 매출은 31.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9.3% 줄었다. 순이익은 10514.8% 증가했다.

펩트론은 2019년 개별기준으로 매출 18억111만 원, 영업손실 127억4380만 원, 순손실 181억2809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53.4% 줄었다. 영업손실 폭과 순손실 폭은 각각 61.2%, 386.5% 확대됐다.

한일단조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412억3958만 원, 영업이익 52억8731만 원, 순이익 32억1926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7.4% 줄었다. 영업이익은 902.0% 늘고 순이익을 내며 흑자전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인기기사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SK그룹 사업재편 서두른다, 최태원 ‘해현경장’으로 ASBB 미래사업 승부 나병현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엘앤에프 양극재 대형 수요처 다변화 성과, 최수안 밸류체인 확장 본격 시동 류근영 기자
KB증권 "한화에어로 목표주가 상향, K9 자주포 루마니아 수출계약 임박" 이사무엘 기자
미국 반도체 보조금 '대형 발표' 남았다, 마이크론 메모리 투자 보조금 주목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브릿지론 정조준하는 부동산PF 구조조정, '비중 98%' 롯데건설 긴장 고조 이상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