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특징주

한진칼 주가 초반 상승, 주요주주 반도건설 경영참여 돌변한 영향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2020-01-13 10:05: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진칼 주가가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을 추가로 매입하고 투자목적을 경영참가로 변경한 데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진칼 주가 초반 상승, 주요주주 반도건설 경영참여 돌변한 영향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왼쪽)과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13일 오전 10시 기준 한진칼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3.24%(1350원) 오른 4만30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진칼우 주가도 직전 거래일보다 15.64%(9400원) 상승한 6만9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반도건설은 계열사인 대호개발 등을 통한 한진칼 보유지분이 8.28%로 기존 보유지분보다 2% 늘었다고 10일 장이 끝난 뒤 공시했다. 투자목적도 단순투자에서 경영참가로 변경했다.

반도건설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총수일가(28.94%)를 제외한 단일주주 가운데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17.29%), 미국 델타항공(10.00%)에 이어 3대주주로 올라섰다.

항공업계에서는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 사이 갈등이 아직 봉합되지 않은 가운데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더욱 복잡해질 것이라는 시선이 나온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인기기사

엘앤에프 작년 영업이익 2662억 6배 급증, 보통주 1주당 500원 배당 장상유 기자
실업급여 줄이고 정년 연장한다, 정부 정부 일자리정책 전환 추진 김남형 기자
[채널Who] SK넥실리스 일진머티리얼즈 동박 패권 다툼, SK 롯데 돈 싸움 류근영 기자
15년 만에 돌아오는 대주단협의체, 건설사 살생부 오를까 노심초사 류수재 기자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