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아이메디신 치매예방 뇌파분석 솔루션 임상 성공, "내년 제품 출시"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2019-10-29 16:24: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클라우드 기반 의료기기기업 '아이메디신'이 뇌파데이터를 이용해 기억장애형 경도 인지장애를 확인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아이메디신은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 뇌파분석 의료기기 소프트웨어인 아이싱크브레인(iSyncBrain)의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아이메디신 치매예방 뇌파분석 솔루션 임상 성공, "내년 제품 출시"
▲ 강승완 아이메디신 대표이사.

아이싱크브레인은 뇌파데이터를 이용해 기억장애형 경도 인지장애(알츠하이머 치매 전 단계) 확률을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그 결과를 제시한다. 

이번 임상시험에는 중앙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강원대학교병원 3개 기관이 참여했다.

수집된 442개의 뇌파데이터를 토대로 경도인지장애 선별 정확도 90.9% (민감도 93.2 %, 특이도 90.2%)를 나타내는 성공적 결과를 보였다. 

임상시험의 결과는 2018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 허가, 심사 가이드라인’ 가운데 생체신호 진단보조 소프트웨어로는 최초로 진행됐다.

임상시험 책임을 맡은 윤영철 중앙대학교 신경과 교수는 “지금까지 기억장애형 경도인지장애 선별에 정확도가 높다고 알려진 기존의 MoCA 테스트는 민감도와 특이도가 약 81%를 나타낸다”며 “이보다 월등히 높은 정확도를 보인 이번 결과는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아이싱크브레인은 의료인에게 경도 인지장애 가능성을 비교적 정확한 확률로 제시함으로써 적절한 중재치료를 통해 조기에 치매로 병이 커지는 비율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메디신은 이번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2020년 초에 아이싱크브레인의 판매허가를 위한 신청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강승완 아이메디신 대표이사는 “이번 임상시험을 계기로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인지장애의 조기진단을 통해 디지털헬스 산업육성에 앞장서는 회사로 우뚝 설 것”이라며 “다양한 유형의 치매 예방과 더불어 파킨슨,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우울증, 중독 등으로 아직 정복되지 않은 질병들을 위한 솔루션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채널Who] 현대차 전기차 전략에서 HMM ‘떡상’ 본다, 정의선 통 큰 베팅 통할까 윤휘종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