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호텔객실 2천 개 넘보는 KT, 매출 늘리고 정보통신기술 시너지 내고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2019-09-10 17:01: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KT가 호텔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유휴 부동산을 호텔 등으로 데 신규 매출을 창출하고 보유자산의 가치를 높인다.
호텔객실 2천 개 넘보는 KT, 매출 늘리고 정보통신기술 시너지 내고
▲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


10일 증권가에 따르면 KT 부동산사업의 매출이 올해 4천억 원 규모에서 2020년 7천억 원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회재 이가연 대신증권 연구원은 "KT는 호텔과 오피스텔 등이 본격적으로 문을 열며 2020년에는 매출 7천억 원을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KT는 사용하지 않는 KT의 옛 전화국 부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부동산 개발에 뛰어들었다.

기업형 임대주택, 아파트와 같은 사업도 진행하고 있지만 위험도가 낮은 호텔사업에 우선 공을 들이고 있다. 

KT는 자회사인 KT에스테이트를 통해 호텔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호텔은 보유하지만 운영은 외국계 회사에 맡기는 방식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유명한 호텔에 운영을 위탁함으로써 위험 요인을 줄이고 안정적 수익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KT는 9일 서울 압구정동에 안다즈 호텔을 열었다. 2021년 6월에는 송파에 아코르호텔스의 브랜드로, 2022년 4월에는 명동에 메리어트 브랜드로 문을 열어 모두 2천여 실의 호텔객실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앞서 KT는 2014년 역삼동에 문을 연 신라스테이를 시작으로 호텔사업을 시작했고 2018년에는 동대문에 노보텔을 열면서 사업을 확대했다.

김 연구원은 KT가 지속적으로 호텔사업을 확대해 2022년까지 모두 2천 개 이상의 객실을 보유함으로써 호텔사업에서 롯데에 이어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KT의 호텔사업은 위탁계약의 형태로 호텔운영 부담은 축소하고 수익성은 확보할 수 있는 구조"라며 "KT가 보유한 자산의 가치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익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한 연구원은 자회사 KT에스테이트의 전체 사업 가운데 호텔사업의 비중이 2018년에는 2%에 그치지만 2020년에는 28%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KT는 호텔사업을 통해 KT의 정보통신기술을 주거공간에 접목함으로써 새로운 사업을 개척할 가능성도 엿보고 있다. KT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의 기술을 지난해 문을 연 서울 동대문 노보텔에 처음 적용해 '인공지능 호텔'을 선보였다.

인공지능 호텔에서 투숙객들은 음성이나 화면 조작을 통해 조명과 냉난방, TV 제어, 음악 감상 등을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호텔에 특화된 기능인 객실비품 신청, 모닝콜, 방해금지 요청 등의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KT에 따르면 지난해 문을 연 KT의 첫 번째 인공지능 호텔인 동대문 노보텔에 방문한 투숙객들은 기가지니를 통한 호텔 서비스를 하루 평균 30건 이상 이용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 KT는 이용자들의 호응을 확인하고 안다즈 호텔에도 KT의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했다.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은 2017년 열린 KT 워크숍에서 “KT에스테이트는 24시간 KT의 정보통신기술을 피부로 느끼게 해주는 중요한 그룹사”라며 부동산사업과 KT의 정보통신기술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KT 관계자는 “호텔사업은 KT가 기존 KT의 국사들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지 오랫동안 고민을 해서 선택한 것”이라며 “수익성뿐만 아니라 KT의 본업인 정보통신기술과 시너지 확대를 위해 호텔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채널Who] 현대차 전기차 전략에서 HMM ‘떡상’ 본다, 정의선 통 큰 베팅 통할까 윤휘종 기자
배틀그라운드 뉴진스 관련 아이템 확률정보 오류 피해 속출, 크래프톤 "보상하겠다" 조충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