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중공업, '움직이는 선실' 기술로 수주경쟁력 강화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5-06-11 14:51:3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이 선박의 선실을 움직일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대 선급기관으로부터 승인받았다.

현대중공업은 이 기술로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적재용량을 늘릴 수 있게 돼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경쟁력을 강화하게 됐다.

  현대중공업, '움직이는 선실' 기술로 수주경쟁력 강화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현대중공업은 11일 세계 최대 선급기관인 노르웨이 선급협회로부터 ‘움직이는 선실’에 대한 기본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움직이는 선실은 레일과 휠을 이용해 선실을 이동하는 것으로 공간 활용도를 크게 높일 수 있다.

선박이 침몰될 최악의 경우 부력에 의해 선실이 선체로부터 분리될 수 있어 승무원들의 안전성도 보장된다.

현대중공업은 이 움직이는 선실을 ‘스카이벤치(SkyBench)’라는 이름으로 특허와 상표등록을 완료했다.

현대중공업은 이 움직이는 선실을 이용해 선실하부 공간에 컨테이너를 추가로 적재할 수 있게 됐다. 이 선실을 1만9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적용할 경우 450개의 컨테이너를 더 탑재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컨테이너 추가적재로 유럽-아시아 노선의 경우 연간 약 27억 원의 추가운임수입을 거둘 수 있다고 추산했다.

현대중공업이 움직이는 선실을 개발한 것은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를 놓고 벌어지는 조선업체들의 적재용량 경쟁에서 우위에 서기 위해서다.

머스크 등 세계적 해운사들은 해운시장의 불황에서 운항비용을 아끼기 위해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선호하고 있다.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한 번에 많은 컨테이너선을 실을 수 있어 컨테이너 당 운임비용을 낮출 수 있다.

이 때문에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적재용량은 조선업체들의 수주에 큰 영향을 미친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2만1100TEU급까지 만들 수 있는데 이를 바탕으로 올해 2만TEU급 이상 선박만 모두 10척을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도 이달 초 머스크로부터 1만963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1척을 수주했다.

반면 현대중공업은 올해 대형 컨테이너선 5척을 수주하는 데 그쳤고 그마나 2만TEU급은 아직 수주하지 못했다.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적재용량 기록은 1만9천TEU급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주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