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김태영, 웹젠의 사업영역 중국 모바일게임 유통으로 확대

서정훈 기자 seojh85@businesspost.co.kr 2015-06-08 17:15: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김태영 웹젠 대표가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의 흥행을 중국게임 유통으로 이어가려고 한다.

업계 관계자들은 김 대표가 추진하는 유통사업이 성공할 경우 모바일게임시장에서 웹젠의 위상이 달라질 수 있다고 내다본다.

  김태영, 웹젠의 사업영역 중국 모바일게임 유통으로 확대  
▲ 김태영 웹젠 대표 (왼쪽)과 니일당 유나인게임 최고운영책임자(COO)
8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웹젠이 중국게임 퍼블리싱업체 ‘유나인게임’과 제휴를 맺고 국내에 유통하기로 한 모바일게임 ‘용창각성’에 대한 게임 마니아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용창각성 게임은 중국 현지기업 ‘자이언트’가 개발해 6월18일 중국에서 공개테스트(OBT) 일정을 앞두고 있다. 현지에서도 아직 정식출시 되지 않은 셈이다.

웹젠은 이 게임이 2D 애니메이션 그래픽을 채용했으며 게임방식은 앞으로 전진하며 임무를 수행하는 역할수행게임(RPG)이라고 소개했다.

웹젠 관계자는 “용창각성은 이용자의 능숙도에 따라 캐릭터의 다양한 기술을 서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어 손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이용자끼리 서로 대결을 펼치는 멀티플레이 (PvP)와 캐릭터와 장비 등을 제작하고 수집하는 기능도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 게임의 국내시장 유통을 위한 작업을 거친 뒤 올해 하반기에 정식출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전문가들은 이 게임이 중국에서도 정식출시 되지 않았기 때문에 흥행성공을 섣불리 판단할 수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김 대표가 올해 웹젠이 직접 개발한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에 이어 이 게임의 유통마저 성공시킨다면 모바일게임시장에서 웹젠의 위상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김태영, 웹젠의 사업영역 중국 모바일게임 유통으로 확대  
▲ 웹젠 모바일게임 '용창각성'의 이미지. <웹젠>
김 대표는 PC온라인게임 ‘뮤’의 지적재산권 (IP)을 활용해 개발한 ‘뮤 오리진’을 직접 유통해 국내와 중국에서 모두 흥행에 성공했다.

뮤 오리진 게임은 현재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티스토리에서 매출 1~2위를 다투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모바일게임시장의 퍼블리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웹젠이 흥행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쌓는다면 시장의 대접이 달라질 것”이라며 “웹젠 플랫폼에 입점하려는 기업들이 증가하는 효과가 뒤따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 대표는 용창각성 게임을 통해 웹젠이 모바일게임 개발뿐 아니라 유통에서도 강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대표는 “국내외 업체를 가리지 않고 좋은 게임이 있다면 꾸준히 퍼블리싱 사례를 늘려가겠다”며 “올해 게임 유통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서정훈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HJ중공업, 5600억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 실시설계적격자로 뽑혀 류수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