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대전시장 허태정, 서구 주민 만나 “LNG발전소 추진 중단하겠다”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6-20 18:01: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전시장 허태정, 서구 주민 만나 “LNG발전소 추진 중단하겠다”
▲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오른쪽 책상 아래쪽)이 20일 대전시 서구 기성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들과 만나 "LNG발전소 건립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이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액화천연가스(LNG)발전소 건립 추진을 중단했다.

허 시장은 20일 대전시 서구 기성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주민간담회에서 “주민들이 LNG발전소를 원하지 않아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발전시설을 건설하면 대기업 유치가 원활할 것으로 판단해 발전소 건설을 추진했지만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소통하는 과정이 부족했다”며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할지라도 시민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해야 할 명분과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발전소 건립은 중단하지만 다른 산업을 유치해 평촌산업단지 조성을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철회’ 표현을 해달라고 요구하는 주민들에게는 허 시장은 “시장의 말을 너무 가볍게 생각하지 말아달라”며 “여러분의 뜻에 맞서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이날 주민간담회는 LNG발전소 건립을 놓고 반대 여론이 들끓은 뒤 허 시장이 처음으로 주민들과 만나는 자리였다.

대전시는 3월 한국서부발전과 ‘청정연료 복합단지 건설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1조7780억 원을 들여 14만여m2 부지 안에 LNG발전 시설과 수소연료전지발전 시설, 태양광발전 시설 건립하기로 했다.

주민과 환경단체는 미세먼지 발생 등을 우려해 강하게 반발해 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