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최태원, SK에너지 탈황설비 공사현장 방문해 사회적 가치 강조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19-04-17 18:34: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37844'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최태원</a>, SK에너지 탈황설비 공사현장 방문해 사회적 가치 강조
▲ 17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첫 번째)이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의 탈황설비 건설현장을 방문해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 SK이노베이션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에너지의 탈황설비 공사현장을 방문해 사회적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17일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CLX)를 방문해 “탈황설비는 환경가치를 추구하는 것으로 SK에너지가 고부가 저유황유시장을 선도해 성장에 이르는 ‘블루오션 시프트’의 대표적 사례”라며 “SK그룹이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에서 환경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성공적으로 진척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탈황설비 건설은 지역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울산 지역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

직원들에게 안전관리의 중요성도 일깨웠다.

최 회장은 “성공적 완공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우선해야 하는 것은 건설에 참여하는 모든 구성원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현장을 만드는 것”이라며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SK에너지는 친환경경영의 일환으로 2017년 11월부터 1조 원을 들여 감압잔사유 탈황설비(VRDS)를 짓고 있다.

이 설비는 원유를 정제한 뒤 남는 찌꺼기 기름(잔사유)을 재차 활용해 황함량이 낮은 경질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설비다.

SK에너지는 애초 2020년 6월 완공을 목표로 탈황설비 건설을 시작했는데 공기를 2개월 앞당겨 2020년 4월 완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본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