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서울시, 치킨 프랜차이즈와 일회용품 줄이기 협약 맺어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9-02-26 11:10:2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서울시가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함께 일회용 배달용품을 줄이기에 나섰다. 

서울시는 27일 오전11시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 치킨 프랜차이즈와 일회용품 줄이기 협약 맺어
▲ 박원순 서울시장이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참여하며 SNS에 올린 게시물.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협약에는 교촌F&B(교촌치킨), 깐부(깐부치킨), BHC(bhc치킨), 원우푸드(치킨뱅이), 제너시스BBQ(bbq치킨), 지앤푸드(굽네치킨), 혜인식품(네네치킨)과 시민단체 녹색미래가 참여한다.

협약에 참여한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배달할 때 나무 젓가락과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억제하기로 했다. 가맹점 교육과 홍보 등을 통해 일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인다.

녹색미래는 홍보활동을 통해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서울시는 실천포스터 제작 등 행정·제도적 지원을 한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가 2018년 9월 발표한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계획의 일환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일회용 배달용풍 사용이 급증하고 있지만 마땅한 규제 수단이 없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모든 외식배달업계의 참여와 시민들의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노력이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쿵푸팬더4' 100만 관객 눈앞 1위, OTT '눈물의 여왕' 시청률 20% 넘어서 김예원 기자
HBM 패권은 어디로, 삼성전자 "올핸 내가 1위" SK하이닉스 "무슨 소리" 나병현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미국에서 첫 '레벨3 자율주행차' 판매, 운전자 집중 불필요 김용원 기자
[22대 국회 핫피플] 조국혁신당 ‘검찰개혁’ 선봉, ‘윤석열 저격수’ 박은정 조장우 기자
미국 IT매체 “삼성전자 AP 엑시노스2500,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보다 전력효율 .. 김바램 기자
조국 범야권 뜻 모아 정부여당에 채상병 특검 촉구, “보수진보 문제 아냐” 이준희 기자
윤석열 4·19 기념식 불참, 조국 “10시에 뭘 하기에 조조참배 하나” 김대철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3%로 취임 뒤 최저, 차기 대통령 이재명 24% 한동훈 .. 김대철 기자
포스코그룹, 국내 최초 리튬광석 기반 수산화리튬 제품 출하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