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네이버, 바로 구매까지 가능한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 내놔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19-02-22 11:09:3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네이버포레스트CIC가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를 선보인다.

네이버포레스트CIC는 네이버의 커머스 서비스를 담당하는 사내 독립기업이다.
 
네이버, 바로 구매까지 가능한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 내놔
▲ 네이버포레스트CIC가 네이버 모바일 '트렌드판'에서 스타일북 서비스 ‘셀렉티브’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네이버포레스트CIC는 새로운 버전의 네이버 모바일 화면 트렌드판에서 ‘셀렉티브’ 체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버전을 쓰는 사용자는 ‘쇼핑판’에서 경험해볼 수 있다.

셀렉티브는 스타일 좋은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들의 콘텐츠를 둘러보면서 마음에 드는 상품이 있으면 바로 구매까지도 할 수 있는 새로운 스타일북 서비스다. 다양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채널에 흩어져 있는 스타일과 관련된 콘텐츠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셀렉티브는 인플루언서와 여러 쇼핑 아이템을 추천해주는 ‘디스커버’ 기능과 관심 있는 인플루언서의 스타일을 한 눈에 모아 볼 수 있는 ‘팔로우’ 기능, 구매하고 싶은 제품의 이미지와 정보를 저장해 언제든지 다시 보고 구매할 수 있는 ‘셀렉션’ 기능으로 구성된다.

네이버 모바일 사용자들은 셀렉티브판에서 빅데이터에 토대한 추천 기능을 통해 인플루언서들이 생산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둘러보면서 좋아하는 스타일과 쇼핑 아이템을 발견하고 바로 구매할 수 있다.

이윤숙 네이버포레스트CIC 대표 “요즘에는 사용자들이 검색이나 쇼핑몰 이용 외에도 특별한 목적 없이 관련 콘텐츠를 둘러보다가 자연스럽게 쇼핑으로 이어지는 흐름을 많이 보이고 있다”며 “‘셀렉티브’는 이러한 사용자들의 필요를 반영한 서비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커머스와 콘텐츠의 결합으로 새롭게 시도되는 ‘셀렉티브’는 기존의 네이버 서비스와 전혀 다른 모습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네이버의 새로운 모바일 화면 왼쪽 ‘웨스트랩’ 영역을 활성화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렉티브 서비스는 3월5일부터 네이버 모바일의 왼쪽 화면에 ‘셀렉티브판’으로 전면 적용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허가 가시권, 윤웅섭 화이자 MSD와 승부 앞둬 임한솔 기자
[채널Who] 갑부들의 선택 소형모듈원전 격전, 두산에너빌리티 가치 뛴다 류근영 기자
KB증권 “LG전자 LG이노텍 LG엔솔, 애플 자동차 전략파트너로 부각” 조장우 기자
[지역 유니콘기업 만들기] 스타트업도 '손흥민 만들기' 전략이 필요하다 이경만
컴투스 효자 된 '재벌집 막내아들', 게임 부진의 실적 공백 메운다 임민규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