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정몽준, 최측근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내이사로 배치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03-09 14:54: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가삼현 현대중공업그룹 선박영업 대표가 현대중공업 사내이사로 선임된다.

가 대표는 정몽준 현대중공업그룹 오너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정몽준, 최측근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내이사로 배치  
▲ 가삼현 현대중공업그룹 선박영업 대표
가 대표의 현대중공업 사내이사 선임을 계기로 현대중공업은 정 전 의원의 친정체제가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9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현대중공업 정기 주주총회에서 가삼현 그룹 선박영업 대표(부사장)가 사내이사에 선임된다.

가삼현 대표는 정몽준 현대중공업 최대주주 겸 전 국회의원의 최측근 인물이다.

가 대표는 충남 태안 출신으로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이후 1982년 현대중공업에 들어왔다.

그는 1993년 정 전 의원을 따라 대한축구협회 일을 맡았다. 대한축구협회에서 대외협력국 국장, 한일월드컵 조직위원회 경기운영본부 본부장, 축구협회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가 대표는 2009년7월 현대중공업 선박영업부 상무로 다시 복귀한 뒤 전무를 거쳐 2013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가 대표는 지난해 10월부터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계열사 3사의 통합 선박영업조직 대표를 맡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가 대표의 현대중공업 사내이사 선임으로 현대중공업그룹에 대한 정 전 의원의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몽준, 최측근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내이사로 배치  
▲ 정몽준 현대중공업그룹 오너
정 전 의원은 지난해 현대중공업이 사상 최악의 부진에 빠지자 최길선 총괄회장과 권오갑 사장으로 현대중공업그룹 최고 경영진을 물갈이했다.

정 전 의원의 장남인 정기선 상무도 지난해 임원인사에서 상무로 승진해 경영일선에 나섰다.

이번에 가 대표가 현대중공업 사내이사에 선임되면 현대중공업은 최길선 회장, 권오갑 사장, 가삼현 대표 등 3인체제를 구축해 정 전 의원의 최측근들이 경영을 주도하게 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