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카카오, '픽코마'와 '카카오페이지'로 유료 콘텐츠시장 빠르게 장악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2018-11-08 17:08:1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카카오가 유료 콘텐츠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카카오페이지'로, 일본에서는 ‘픽코마’로 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다.  

카카오가 8일 3분기 콘퍼런스콜에서 일본 웹툰 플랫폼 ‘픽코마’의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5% 증가했다고 밝혔다.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 거래액도 51% 늘었다.
카카오, '픽코마'와 '카카오페이지'로 유료 콘텐츠시장 빠르게 장악
▲ 여민수(왼쪽) 조수용 카카오 공동 대표이사.


픽코마는 카카오재팬이 2016년 4월 일본에 출시한 웹툰 플랫폼이다. 현재 매출액 기준으로 일본 애플 앱스토어에서 2위를 차지해 라인 ‘라인망가’의 뒤를 잇고 있다.  

픽코마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사용했던 ‘기다리면 무료’라는 비즈니스 모델을 적용해 이용자를 대규모로 확보했다.  

‘기다리면 무료’는 만화책 한 권을 여러 편으로 나눈 뒤 한 편을 보고 일정 시간을 기다리면 다음 편을 무료로 볼 수 있고 기다리지 않고 바로 감상하려면 요금을 내도록 설계됐다.

픽코마는 이 모델로 콘텐츠에 돈을 지불하는 이용자와 그렇지 않은 이용자 모두를 확보했다. 3월 누적 이용자는 290만 명에서 최근 1천만 명을 넘어섰다.  

매출과 거래액도 가파르게 늘고 있다. 

2017년 매출은 1년 사이에 2배 이상 증가했으며 픽코마에서 이뤄진 거래액도 2018년 2분기를 기준으로 14억 엔(한국돈 138억 원)에 이르고 있다.    

카카오재팬은 4월 모기업 카카오와 기관투자자 등을 통해 모두 1천억 원의 자금을 조달해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웹툰 플랫폼에서 영상 플랫폼사업에도 뛰어든 것이다.   

카카오재팬은 7월 ‘픽코마TV’를 내놨다. 픽코마에서 인기가 검증된 만화들을 영상화해 픽코마TV에 공급하고 동시에 픽코마TV 영상 콘텐츠 가운데 인기 있는 작품들을 만화로 제작해 픽코마에 선보이는 방식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는 방침을 세웠다. 

국내 카카오페이지의 성공을 발판으로 일본에서도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카카오, '픽코마'와 '카카오페이지'로 유료 콘텐츠시장 빠르게 장악
▲ 픽코마 로고.


카카오페이지도 국내에서 좋은 실적을 보이면서 몸집을 점점 키우고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카카오의 자회사인데 모바일을 토대로 영화, 웹툰, 웹소설 등을 서비스하는 콘텐츠 플랫폼회사다. 

카카오페이지의 실적도 좋다. 올해 3분기 거래액 규모는 지난해 3분기보다 51% 늘었다.

거래액 규모는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인다. 거래액은 2014년 130억 원에서 2017년 1600억 원으로 12배 이상 증가했다. 2018년에는 거래액 규모가 23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페이지는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유료화 모델을 정착시켰으며 거래액도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웹툰 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영화, 드라마 등의 2차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플랫폼을 강화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고 있다”고 파악했다. 

카카오페이지는 플랫폼에서 확보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드라마, 영화 등 영상 콘텐츠까지 생산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지에는 8월 기준으로 영화, 웹툰, 웹소설 등 콘텐츠 4만6천여 개가 있어 새로운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지식재산권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KBS2에서 7일부터 방영하고 있는 ‘죽어도 좋아’도 카카오페이지 같은 이름의 원작을 바탕으로 한 드라마다. 웹소설 ‘진심이 닿다’도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에 나서 2019년 tvN에서 방영된다.

카카오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5993억 원, 영업이익은 307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5% 감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인기기사

미국 전기차 관세 인상에 중국 무역보복 리스크 재등장, 희토류 공급망 불안 김용원 기자
TSMC 파운드리 기술 전략 경쟁사와 차별화, 삼성전자 인텔에 추격 기회 되나 김용원 기자
LG엔솔-GM ‘볼트’ 전기차 리콜 원고측과 합의, 1인당 최대 1400달러 보상 이근호 기자
HLB 리보세라닙 미 FDA 품목허가 불발, 진양곤 "간암신약 관련 문제는 아냐" 장은파 기자
'하이브리드차 사볼까', 국내 연비 '톱10' HEV 가격과 한 달 연료비 따져보니 허원석 기자
진양곤 HLB 간암 신약 여전한 자신감, "FDA 보완 요청은 해결 가능한 문제" 장은파 기자
SK에코플랜트 1분기 매출 2조로 40% 증가, 영업이익 566억으로 18% 늘어 김홍준 기자
GS건설 자이 리뉴얼로 여의도·압구정 노리나, 허윤홍 수주 경쟁력 확보 고심 장상유 기자
[분양진단] 포스코이앤씨 올해 분양목표 달성 속도, 전주 에코시티 더샵 4차 흥행 기대 장상유 기자
김정수가 만든 ‘불닭볶음면’ 파죽지세, 삼양식품 성장 놀라기는 아직 이르다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