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이낙연 강경화 김현미 박능후 유임, 총선 대비 연말에 교체되나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08-09 13:54: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중폭개각을 선택하면서 교체설이 돌던 일부 장관들은 자리를 지켰다.

이르면 연말로 추정되는 다음 개각에서 추가 교체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부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문재인 정부 내각의 첫 장관이지만 9일 개각에서도 빠지면서 2년 이상 자리를 지키게 됐다. 

보수야당은 일본의 경제보복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고려해 외교·안보라인을 바꿔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외교와 안보 양쪽에서 엄중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현안에 안정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강 장관의 유임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현미 장관은 현직의원으로 2020년 4월 총선 출마를 준비하기 위해 물러날 가능성이 점쳐졌다. 

그러나 후임 인선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김 장관이 자리를 지키게 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김 장관이 민간택지 아파트의 분양가 상한제 도입도 마무리단계까지 맡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능후 장관도 후임 인선의 문제로 일단 유임됐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후임으로 거명됐지만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이 2020년 총선에서 김 전 실장의 대구경북(TK) 지역 출마를 요청했다는 말도 나돈다. 

그밖에 교체설이 돌던 인사들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도 자리를 지켰다.

이 총리는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1위를 지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총리에서 물러나 2020년 총선에 출마하거나 민주당 안에서 선거를 지휘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다음 총리를 임명하려면 국회의 동의를 필수적으로 받아야 한다. 청와대와 보수야당의 사이가 좋지 않은 현재 상황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이 총리 교체를 선택하기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홍 부총리도 2020년 총선에 나와 그의 고향이자 민주당의 약세 지역인 강원도에 출마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국내 경제상황이 좋지 않은 점에 더해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면서 홍 부총리의 교체설도 잦아들었다. 

유 부총리는 현직의원이고 2020년 총선에 나갈 의지도 보이고 있지만 이번에 유임됐다. 후임 인선이 쉽지 않은 데다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문제 등의 주요 현안이 남은 상황이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 꼽힌다. 

다만 이번에 자리를 지킨 사람들의 상당수는 이르면 연말로 예상되는 다음 개각에서 교체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총선 출마를 준비하는 인사들은 늦어도 2020년 초부터는 지역구를 돌봐야 하는 상황인 만큼 추가 개각이 예상된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이나 북한 관련 문제에서 진전이 이뤄진다면 외교안보나 경제라인도 이때 일부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