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아시아나항공, 상장 앞둔 아시아나IDT 지분 일부 처분해 400억 확보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8-10-15 17:18:5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아시아나항공이 비상장 자회사 아시아나IDT의 지분 일부를 처분해 유동성을 확보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IDT의 주식 가운데 220만 주(19.82%)를 처분한다고 15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상장 앞둔 아시아나IDT 지분 일부 처분해 400억 확보
박세창 아시아나IDT 대표이사 사장.

예상 처분 금액은 예상 공모가액의 최저금액(1만9300원) 기준으로 424억6천만 원이다.

처분 뒤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하게 되는 아시아나IDT의 소유 주식 수는 780만 주(지분 비율 70.3%)고 처분 예정일은 11월19일이다.

지분 비율은 공모 전 발행 주식수(1천만 주)와 예상 신주 발행 주식 수(110만 주)를 합한 공모 후 발행 주식 수(1110만 주) 기준으로 산정됐다.

처분 예정일과 처분 주식 수는 아시아나IDT의 상장 과정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IDT 지분 처분 목적과 관련해 “아시아나항공 계열사의 기업가치 제고와 유동성 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IDT는 금호아시아나그룹 안에서 IT(정보통신)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현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세창 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엔비디아 GPU 수요 급증에 TSMC 수혜, 4·5나노 공정 ‘황금알' 낳는다 김용원 기자
신라젠 '돈 버는' 신약개발기업 향해 한걸음 더, 비결은 커머스사업 임한솔 기자
강남 재건축 대어 줄줄이 분양시장 출격, 은마 넘는 분양가 나올지 관심 박혜린 기자
해외언론 “한화솔루션, 미국 통합 생산단지에 태양광 필름공장 건설” 장상유 기자
[시승기] 한국GM 트랙스 크로스오버, 외모 힘 가성비 갖춘 쉐보레 막내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