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기업일반

중흥건설 한국타이어 셀트리온, 내부거래 50% 넘는 계열사 많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8-06-06 16:58:0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중흥건설 한국타이어 셀트리온, 내부거래 50% 넘는 계열사 많아
▲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는 규제대상 기업을 그룹별로 보면 중흥건설이 5곳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흥건설, 한국타이어, 셀트리온 등이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등 내부거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 60개 대기업집단의 계열사 간 거래 현황을 조사한 결과 해당 225개 기업의 2017년 내부거래 규모는 12조9542억 원으로 전체 매출 94조9628억 원의 13.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인 기업은 자산 5조 원 이상 대기업집단 가운데 오너일가 지분율이 상장사 30%, 비상장사 20% 이상인 계열사다.

이 가운데 지난해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은 곳이 35곳이었고 이 중 62.9%(22개)가 30대 미만 하위그룹 소속이었다.

특히 중흥건설 계열의 금석토건, 한국타이어 계열의 아노텐금산과 신양관광개발, 셀트리온 계열의 티에스이엔엠 등 4곳은 매출 100%가 내부거래를 통해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금석토건은 2017년 매출 7억6천만 원 전액이 계열사인 시티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고 아노텐금산은 매출 118억 원 전체가 한국타이어로부터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양관광개발도 매출 24억 원 전체가 한국타이어와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의 내부거래인 것으로 집계됐다. 

티에스이엔엠의 2017년 매출 73억 원도 모두 셀트리온의 내부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는 규제대상 기업을 그룹별로 보면 중흥건설이 5곳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한국타이어가 4곳으로 집계됐고 호반건설과 KCC, 셀트리온이 각각 3곳으로 나타났다. GS와 효성, 부영, 유진은 2곳으로 조사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하이투자 “삼성전자 목표주가 하향, 올해도 HBM 사업에서 경쟁사에 밀릴 것” 김바램 기자
마이크론 SK하이닉스와 HBM3E 메모리에서 "양강체제 구축" 평가 나와 김용원 기자
미국 FDA 고배에도 중단없다, 유한양행 HLB 올해 미국에 항암제 깃발 꽂는다 장은파 기자
대만언론 삼성전자 '3나노 엑시노스'에 부정적 평가, "퀄컴에 밀릴 것" 김용원 기자
애플 인공지능 반도체에 TSMC 2나노 파운드리 활용 전망, 경영진 비밀 회동 김용원 기자
충주-문경 고속철도 시대 열린다, '조선의 동맥' 영남대로 입지 찾을까 김홍준 기자
대우건설 체코 시작으로 동유럽 원전 공략, 백정완 현지서 기술력 입증 '총력' 류수재 기자
머스크 메탄올 컨테이너선 중국 발주 돌연 연기, 조선 3사 기술 우위 재확인 김호현 기자
중국 탄소포집 특허 수 미국의 3배 규모로 세계 1위, 기술 완성도도 우위 평가 이근호 기자
K-배터리 글로벌 영토 갈수록 줄어, 중국 공세에 시장 입지 지키기 만만찮다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