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토지주택공사 1722명 정규직 전환, 박상우 "역량 발휘하도록 지원"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8-05-30 11:49:0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토지주택공사 1722명 정규직 전환,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40238'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박상우</a> "역량 발휘하도록 지원"
▲ 2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에서 파견노동자와 용역노동자 1722명의 정규직 전환 결정을 위해 노-사-전문가로 구성된 '파견용역근로자 전환협의기구' 회의가 열렸다.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파견노동자와 용역노동자 172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최근 노사와 전문가로 구성된 정규직 전환협의기구 회의에서 파견노동자와 용역노동자 1722명의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481명은 직접 고용 방식으로 채용한다. 3월에 협의된 전환 심사절차에 따라 필기전형과 면접전형을 진행한 뒤 기존 파견·용역 계약기간이 끝나는 7월부터 차례로 임용하기로 했다.

나머지 1241명은 자회사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올해 말까지 자회사 설립과 전환 심사절차를 마련하고 2019년 초부터 기존 파견 및 용역 계약기간이 끝나는 시기에 맞춰 차례로 임용하기로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017년에 애초 직접 고용 방식으로 운용했던 기간제노동자 1261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번에 추가로 정규직 전환을 결정하면서 정부가 2017년 7월에 발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추진 계획’에 부합하는 성과를 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정부의 정책이 발표된 뒤 1년도 안 돼 기존 정규직 정원의 45%에 이르는 사람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파견노동자와 용역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비정규직노동자 운용상의 관행적 문제점을 개선하고 상시·지속업무의 비정규직 제로화와 비정규직 고용형태 정상화의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설명했다.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은 “정규직 전환 초기 단계부터 노사상생을 위한 소통에 주력했다”며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들 모두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일원으로서 맡은 직무에 충실하고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꼭 필요한 일자리와 좋은 평가를 받는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도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체코 자회사 대표 “체코 원전 기자재 상당량 공급할 것" 신재희 기자
HD현대중공업, '연 20조 규모' 미군 함정 MRO 사업 입찰자격 획득 신재희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대표 바꾸고 희망퇴직 받는 신세계, 정용진 구조조정에 안전지대 없다 윤인선 기자
대우건설에서 부장·과장·대리 사라진다, 성과·역할 중심 직급체계 단순화 이상호 기자
"엔비디아가 왕이면 SK하이닉스는 왕비", HBM 기대감에 헤지펀드 투자 집중 김용원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KT 구조조정 대상은 어디?, 김영섭 해외법인과 로봇사업 만지작 김호현 기자
계룡건설 1364억 대전 대흥4구역 재개발 수주, 853억 충남컨벤션 계약 체결 김규완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올해 또 최대실적 '예약', 이용배 고속철과 방산 수출로 성장에 날개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