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총선
2024 총선
기업과산업  공기업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으로 취임, 대우인터내셔널 부사장 지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8-03-23 13:55: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석유공사 사장에 양수영 전 대우인터내셔널(현 포스코대우) 부사장이 올랐다.

한국석유공사는 양수영 전 대우인터내셔널 부사장이 22일 제13대 사장으로 취임해 업무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으로 취임, 대우인터내셔널 부사장 지내
▲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석유공사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제청 등을 거쳐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사장을 임명한다.

양 사장은 석유공사 노조의 반대로 취임식없이 임기를 시작했다.

노조는 양 사장이 과거 대우인터내셔널에서 강영원 전 사장과 함께 일한 점 등을 이유로 취임을 반대하고 있다.

노조는 강영원 전 사장이 이명박 정부에서 석유공사를 이끌며 캐나다 하베스트 인수 등 무리한 해외자원개발사업으로 석유공사의 부실을 초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양 사장은 취임 즉시 하베스트 사업 등 현안을 보고 받고 노조와 적극적 대화에 나서기로 하는 등 회사의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며 “노조와 관계를 잘 풀어 이른 시일 안에 취임식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 사장은 1957년생으로 부산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지구과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이학 석사학위, 미국 텍사스 A&M대학교에서 지구물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선임연구원, 한국석유공사 지구물리팀장 등을 거쳐 1996년 대우인터내셔널로 자리를 옮겨 에너지개발팀장, 에너지자원실장, 자원개발본부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양 사장의 임기는 2년으로 2021년 3월21일까지 석유공사를 이끈다.

석유공사는 양 사장의 취임으로 2017년 10월 김정래 전 사장의 사임 이후 5개월 만에 새로운 수장을 맞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22대 총선 성적 21대보다 국힘 5석 늘고 민주 5석 잃어,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 이준희 기자
미국 미시건주 홀란드 시의회, LG엔솔 배터리공장 확장 따른 인프라 계획 승인 김호현 기자
안철수 이름 석 자로 이기다, 친윤에 숨죽이다 국힘 대선주자 대안으로 부상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자금조달 순항에 워크아웃 청신호, 윤세영 워크아웃 문턱 넘나 류수재 기자
애플 새 아이폰에 AI기술 대거 탑재 '대반격', 노태문 삼성전자 AI폰 선두 지키기 .. 김바램 기자
이준석 3전4기 끝에 국회의원 배지, 개혁신당 향후 진로는 무거운 짐 김홍준 기자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가뭄의 단비는 ESS, 김동명 ESS용 LFP배터리 강화 김호현 기자
4·10 총선 민주당 압승, '설화'와 '의료분쟁'이 정권심판 불길 더 키웠다 조장우 기자
더본코리아 '최대 매출'에 '아픈 손가락'도 없애, 백종원 'IPO 재수' 순항할까 남희헌 기자
경기 고양갑 민주 김성회 당선 확실, 녹색정의당 심상정 3위로 낙선 유력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