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와 코스닥 동반급락, 미국증시 반등은 '먼 나라 얘기'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8-02-07 16:50:0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가 4개월여 만에 2400선 아래로 떨어지고 코스닥지수도 3%대 급락세를 나타냈다.

미국 증시 반등에도 불구하고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가 대규모 매도 물량을 쏟아내며 지수를 각각 끌어내렸다.
 
코스피와 코스닥 동반급락, 미국증시 반등은 '먼 나라 얘기'
▲ 코스피지수는 7일 전날보다 56.75포인트(2.31%) 떨어진 2396.56에 거래를 마쳤다.<뉴시스>

7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56.75포인트(2.31%) 떨어진 2396.56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9월29일(2394.37) 이후 4개월여 만에 2400선 아래로 하락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미 증시 반등에 힘입어 장 초반 지수가 2483까지 올랐지만 이후 기관투자자들이 대형주를 중심으로 대규모 매도세를 보이며 지수가 급락했다”고 말했다.

6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2.33% 올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74%, 나스닥지수는 2.13% 각각 상승했다.

미국 증시의 ‘훈풍’에도 불구하고 국내 증시의 투자심리는 여전히 얼어붙었다.

코스피에서 기관투자자는 7390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1961억 원 규모의 주식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는 926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SK하이닉스(1.28%)와 현대차(0.00%)를 제외한 대부분 종목의 주가가 떨어졌다.

주가하락폭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3.42%, 포스코 –2.67%, 네이버 –0.94%, 삼성바이오로직스 –2.89%, LG화학 –3.47%, KB금융 -1.71%, 삼성물산 –3.97%, 삼성생명 –0.79% 등이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8.21포인트(3.29%) 떨어진 829.96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장중에 2% 상승하기도 했지만 이후에 제약주를 중심으로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가 함께 매도물량을 쏟아내면서 지수가 3%대 급락한 채 장을 마감했다”고 말했다.

코스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1835억 원, 기관투자자는 435억 원 규모의 주식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는 231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CJE&M(0.45%)과 메디톡스(1.97%)를 제외한 대부분 종목의 주가가 떨어졌다.

주가하락폭을 살펴보면 셀트리온 –9.92%, 셀트리온헬스케어 –9.54%, 신라젠 –6.62%, 바이로메드 –9.17%, 티슈진 –3.87%, 셀트리온제약 –7.92%, 펄어비스 –4.49%, 로엔엔터테인먼트 –0.47% 등이다.

7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날보다 4.9원(0.5%) 떨어진 1086.6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