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닥 바이오회사 주가는 거품, 민낯을 마주해야 할 때"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01-23 12:42: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닥 바이오회사 주가가 단기적으로 거품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3일 “코스닥 바이오주에 각별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며 “최근 셀트리온 3형제(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의 주가 조정은 코스닥 바이오주의 ‘민스키 모멘트’가 현실화될 가능성을 암시하는 것일 수 있다”고 바라봤다.
 
“코스닥 바이오회사 주가는 거품, 민낯을 마주해야 할 때"
▲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3일 “코스닥 바이오주에 각별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며 “최근 셀트리온 3형제(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의 주가조정이 코스닥 바이오주의 ‘민스키 모멘트’가 현실화될 가능성을 암시하는 것일 수 있다”고 바라봤다.<뉴시스>

민스키 모멘트란 경제적 안정에 도취돼 리스크에 크게 둔감해졌던 이들이 투기적 차입을 늘려가다 어느 순간 이를 감당할 수 없어 우량자산 투매와 함께 나락으로 떨어지고 마는 현상을 말한다.

한국 바이오회사는 세계 경쟁사와 견줘서 크게 차별점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주가는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김 연구원은 “한국 바이오회사는 세계 경쟁사와 비교해봤을 때 기술력과 재무적 성과 등에서 합당한 자격이 없음에도 주가는 비싸다”며 “정부의 코스닥시장 활성화대책에 휘둘리기에 앞서 베일에 감춰진 민낯을 마주해야 할 때”라고 바라봤다.

또 올해 금리인상이라는 변수가 시장에 크게 자리 잡고 있는 점도 성장주의 매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꼽혔다. 

김 연구원은 “3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상 확률이 높게 점쳐지는 상황 속에서 연준의 금리인상 리스크가 국내외 증시 전반에 걸쳐 사전적 스트레스 반응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시장의 투자전략이 성장주에서 대형 가치주로 이동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상장과 KOSPI200 벤치마크(BM) 편입 이후를 고려해봤을 때에도 셀트리온의 상황은 녹록지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

김 연구원은 “셀트리온이 시가총액 상위 4위로 올라가게 되는데 과연 SK하이닉스, 현대차, 포스코, KB금융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기업인가를 놓고 의구심이 든다”며 “이는 비단 셀트리온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코스닥 바이오회사 전체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