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중공업,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

강우민 기자 wmk@businesspost.co.kr 2014-11-18 13:30:1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이 세계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선을 건조했다. 축구장 4배 면적의 크기다.

현대중공업은 18일 울산 본사에서 길이 400m, 폭 58.6m, 높이 30.5m 크기의 1만9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이름을 붙이는 행사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건조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대형 컨테이너 선박
이 자리에 최길선 회장과 중국 차이나쉬핑그룹의 쉬리롱 회장, 차이나쉬핑컨테이너라인의 자오홍저우 사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이 배의 이름은 쉬리롱 회장의 부인인 허리쥔에 의해 세계를 의미하는 ‘CSCL 글로브(Globe)’호로 붙여졌다.

이 배는 지난해 5월 차이나쉬핑컨테이너라인아 현대중공업에 총 5척이 발주된 것이다. 20피트 길이의 컨테이너 1만9천 개를 한 번에 실어 나를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2005년 세계 최초로 1만TEU급 컨테이너선을 수주한 뒤 지금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80여 척의 1만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을 인도하는 등 초대형 컨테이너선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해운업계가 최근 연료비와 운항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2만TEU급 이상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를 검토하고 있다"며 "컨테이너선 생산기술과 설계능력을 바탕으로 이런 선박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우민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